전체메뉴
美 중서부 휩쓴 토네이도 열흘째 이어져…10명 숨져
2019년 05월 28일(화) 00:00
미국 중서부에서 최근 토네이도(소용돌이 바람) 피해가 이어지면서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미 CNN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달 중순부터 중서부의 오클라호마·캔자스·네브래스카·미주리·아이오와까지 폭넓은 지역이 토네이도의 영향권에 포함됐다. 폭우와 강풍, 우박을 동반한 악천후 속에 저지대를 중심으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토네이도는 북상하면서 벌써 열흘째 중부지역을 휩쓸고 있다. 지금까지 170여건의 토네이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주말인 25일 늦은 밤 서부 오클라호마 시티로부터 40㎞ 떨어진 인구 1만7000명 규모의 엘 리노 시에 토네이도가 상륙했다. 엘 리노 시는 2명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29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 인적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부상자 몇몇은 상태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주리에서 5명, 아이오와에서 3명이 각각 사망했다. 오클라호마에서 2명이 추가로 숨지면서 전체 희생자는 10명으로 늘어났다. 오클라호마주는 77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