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4월 7일 개막
회동리 일원서 나흘간 … 민속공연·체험행사 확대
2016년 03월 02일(수) 00:00
전국을 대표하는 바다축제인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오는 4월 열린다.

진도군은 1일 “제38회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를 4월 7일부터 10일까지 진도군 고군면 회동리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대한민국의 축제를 대표하는 최우수 축제로 3년 연속 선정됐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의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로 길이 2.8㎞에 걸쳐 폭 40여m의 바닷길이 열리는 시기에 맞춰 개최되고 있다.

올해 진도군은 바닷길 열림 현상을 활용한 ‘킬러 콘텐츠’와 ‘진도 토속 민속공연’을 확대할 계획이다. 새벽 바닷길 횃불 퍼레이드를 비롯한 뽕할머니 소망띠 잇기, ‘글로벌 투게더 존’ 운영 등 체험 프로그램도 강화된다.

특히 전국 최초 대한민국 민속문화예술 특구에 걸맞은 전통 민요·민속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3월말 열린 바닷길 축제에는 외국인 8만6000여 명 등 61만명이 찾아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진도군이 간직한 진도 고유의 민속 문화 볼거리와 체험 코너 등을 늘리고, 국내·외 홍보도 강화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축제로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진도=박현영기자 hy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