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남북 모두 패배자 되는 치킨게임 중단해야”
北 오물 풍선·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국지전·전쟁 비화 우려
2024년 06월 10일(월) 20:10
더불어민주당 정청래(맨 왼쪽) 최고위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0일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대해 “남북 모두 패배자가 되는 유치한 치킨게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당국을 규탄하면서, 우리 정부의 자중과 신중한 대응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북한의 도발적 행태를 규탄하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해법을 모색하라고 촉구해왔다”면서 “남측의 민간 단체들이 북측을 향해서 대북 삐라 전단을 뿌린다고 해서 북측 당국이 나서서 오물을 남쪽으로 날려 보내는 것, 좀 그렇지 않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응한다고 군사합의를 파기하고 북측으로 확성기를 다시 설치해서 대북 비방 방송을 하겠다는 남측의 태도는 또 어떻냐. 너무 유치하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이 대표는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또다시 북한의 조준 사격을 유발할 것 같다”면서 “그러면 다시 또 남측에서 북측에 열배 대응사격, 북측이 또 남측을 향해 더 큰 보복으로 이어진다면 결국 대북 전단으로 시작된 것이 국지전 또는 전쟁으로 비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양측의 대응을 보면서 남북 당국이 과연 국민의 안전, 국가 공동체의 안전을 고려하고 있는가 하는 점에 의문이 든다”면서 “서로 자중하고 서로 공존할 길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안보 정책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야 한다”며 “국민을 불안하지 않게 하는 것, 국민의 생명과 안전의 위해가 최소화되도록 하는 것, 남북 간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