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환경회의’ 출범…현안 한목소리 낸다
2024년 06월 06일(목) 20:15
5일 광주환경의날을 맞아 출범한 광주환경연대가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환경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정부의 환경정책에 한 목소리로 대응하기 위해 광주지역 환경단체가 ‘광주환경회의’를 출범했다.

6일 광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광주시 서구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광주지역 환경단체들이 모여 ‘광주환경회의 출범 선언 및 환경의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광주환경회의에는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 광주에너지전환네트워크, 시민생활환경회의, 광주전남녹색연합이 함께한다.

단체들은 “윤 정부가 환경정책의 공든탑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정부가 기후위기에 대한 위험성을 강조하면서도 환경정책은 역행하고 있다는 것이 단체들의 주장이다.

정부의 1회용품 사용규제 완화, 4대강 재장연화 폐기, 원자력발전소 수명연장, 그린벨트 해제, 국립공원 케이블카 및 산약 열차 설치 , 신규 댐 건설 정책 등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광주지역 환경단체들은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각 단체별로 현안에 대응하기 보다는 한 목소리르 내면서 힘을 응집해야 한다는 위기의식에서다.

단체들은 “지난해 1기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이 취소되면서 ‘국가물관리기본계획’도 변경돼 금강 세종보의 수문을 닫으려 하고 있다며 이로인해 금강이 훼손되고 생명이 살지 않는 강이 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영광 한빛1·2호기 수명연장 등 지역 현안이 포함된 원전 진흥정책에 대해서도 사고가 많은 노후 원전의 수명연장, 신규핵발전소 건설 계획 발표, 고준위원전폐기물 처리 방안이 없는 등의 문제를 언급하며 “정책으로 인한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환경적 재앙은 국민들이 모두 떠안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