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설가는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하는가?’
이화경 소설가 6월 7일 해남도서관서 북토크
2024년 05월 27일(월) 18:10
이화경 소설가
본질적으로 예술가는 사유하는 존재다. 무언가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궁구한다. 예술 작품을 사유의 산물이라고 일컫는 것은 그 때문이다.

예술가 가운데 특히 소설가는 머릿속에 늘 서사를 생각한다. 이야기가 막히지 않고 줄줄 풀려 나갈 때는 신명나게 글을 쓰지만, 어느 지점에서 막히면 잠을 자지 않고 서사의 실타래를 풀어내기 위해 고민을 한다.

소설가가 무엇을 생각하는지 들을 수 있는 북토크가 마련돼 눈길을 끈다.

이화경 소설가의 ‘소설가는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하는가?’라는 북토크가 오는 6월 7일 전남도교육청 해남도서관(3층)에서 열린다.

이날 북토크에서 이 작가는 “소설가의 생각이 서사와 어떤 연관성이 있과 창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체험 위주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라며 “소설 뿐 아니라 시, 노래 등 다른 장르의 공연도 함께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양희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해남고재학생의 시낭송, 해남도서관 시노래패의 ‘동행’, 작가 북토크, 합창 순으로 펼쳐진다.

한편 이 작가는 전남대 영문과를 졸업했으며 전북대 대학원 국문과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오랜 기간 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쳤고 인도 캘커타 대학 언어학과에서도 인도 학생들을 가르쳤다. 지금까지 ‘수화’, ‘나비를 태우는 강’, ‘꾼-이야기 하나로 세상을 희롱한 조선의 책 읽어주는 남자’, ‘화투 치는 고양이’ 등을 펴냈으며 제6회 현진건문학상, 제9회 목포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