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에 고준위핵폐기물저장시설 설치 중단하라”
광주·전남 환경단체
2024년 05월 23일(목) 20:00
영광한빛원전 전경. <광주일보 자료>
광주·전남 환경단체와 영광 지역민들이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영광 한빛원전 부지에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시설을 설치하는 절차<5월 22일 자 광주일보 12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3일 영광핵발전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행동은 성명서를 내고 “지역과 소통하지 않은 채 건식저장시설 건설을 강행하는 한수원은 저장시설 용역을 멈추고 한빛 원전 수명연장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한수원은 지난해 4월 ‘한빛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 건설 추진 계획안’ 의결 당시 설계 방향이 구체화되면 영광 지역민들과 설명회 등을 통해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했다”면서 “그러나 지난해 12월 이미 저장시설 설치를 위한 용역을 발주 하고 다음달 지질조사를 하면서도 현재까지 소통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한수원이 약속 위반을 인정하고 설계용역 중단해야하며, 영광군도 지질조사인·허가를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빛원전 1·2호기 수명연장도 지역주민과 협의를 거치지 않은 채 주민의견수렴에 착수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방사선환경영향 및 감소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출받는 것이 의견수렴의 절차지만 영광군의 보완 요구에 맞서 행정소송으로 압박하는 등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고 있다는 것이다.

공동행동 관계자는 “한수원은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시설과 수명연장 과정에서 아무런 소통도 없이 영광군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며 “수명연장 주민의견수렴 과정에서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시설의 설치사업의 진행이 알려질 경우 영향을 받을 것을 우려해 숨긴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