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공항 이전’ 광주시 노력, 화답으로 돌아오길
2024년 05월 23일(목) 00:00
무안군의 반대로 답보상태에 놓인 광주 군공항 이전을 위해 광주시가 무안 주민들을 상대로 설득에 나섰다. 강기정 광주시장이 무안군 전체 4만2000여 세대에 ‘약속의 편지’를 보낸 데 이어 광주시 간부 공무원들이 무안 읍면 장터를 돌며 직접 주민들을 만나 군공항 이전의 당위성을 설명하기로 한 것이다.

강 시장은 21일과 22일 발송한 ‘약속의 편지 1’에 무안공항으로 광주 군공항을 이전해야만 하는 이유와 함께 소음 피해 대책 등을 담아 군민들의 양해를 구했다. 우선 무안공항은 항공과 이용객 수용시설 전국 5위이며 KTX가 정차하는 유일한 국제공항이 될 예정인데도 만년 적자공항으로 묵혀두기에는 아깝다는 점을 들었다. 달빛철도가 개통되고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부산 가덕도공항, 전북 새만금공항이 개항하면 광주·전남의 항공 수요가 타격을 입어 무안공항이 서남권 관문공항의 기회를 잃게 될 것으로 우려했다.

주민들이 가장 걱정하는 소음 문제는 소음 영향권이 무안군 전체의 4.2%에 불과하고 군공항 부지 자체를 광주때보다 1.4배 늘린데다 110만평의 소음완충지역을 둔 점을 강조했다. 주민들은 민간공항 이전만 원하지만 민간·군 공항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 동시 이전만 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마음을 열어줄 것을 읍소했다. 강 시장은 앞으로도 약속의 편지를 더 보내 무안 주민들을 설득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동시에 광주시 간부 공무원들은 24일 무안읍 오일장을 시작으로 9개 읍면을 돌며 주민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광주·전남의 상생 발전을 위해서는 광주 민간·군 공항을 동시 이전해야 하고, 최적의 대상지가 민간공항이 있는 무안이라는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다. 광주시가 무안 주민들을 상대로 설득작업에 나선 것도 이런 차원이며 그런 만큼 앞으로도 참을성을 갖고 주민들 마음을 얻어야 한다. 광주시의 노력에 언젠가는 무안 주민들이 화답하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