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두의 오월, 하나되는 오월’
전국서 44주년 5·18 기념 행사
오늘 전야제·내일 정부기념식
금남로에선 시민난장·버스킹
주먹밥 나눔·민주평화대행진
전북대·부산·대전 등서 기념식
천주교 미사·원불교 위령제도
2024년 05월 16일(목) 20:35
44주년을 맞는 5·18민주화운동의 기념행사가 광주 도심에서 다양하게 펼쳐진다.

18일 당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는 2500여명이 모이는 정부기념식이 거행된다.

16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에 따르면 17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1,2,3가 차없는 거리에서는 ‘44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해방광주(시민난장)’ 행사가 열린다.

시민참여형 39개 부스와 버스킹 무대 등이 마련되며 오전 11시부터 오월 어미니집의 ‘오월 주먹밥 나눔’ 행사를 경험할 수 있다.

1980년 당시 전남대 정문을 넘어 가두시위를 하며 금남로로 행진했던 ‘민족민주화성회’를 44주년에 맞게 재현하는 행사도 열린다. 518명의 풍물단과 광주시민이 함께 걷는 ‘민주평화대행진’을 통해 오후 5시께 광주공원~금남로, 북동성당~금남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행진이 끝난 이후에는 광주선언을 통해 금남로에서 전국으로, 전세계로 다양한 오월의 가치를 실천하는 메시지도 들어볼 수 있다.

이후 오후 7시부터 밤 9시까지는 금남로 차 없는거리와 5·18 민주광장 일대에서 기념행사의 꽃인 ‘전야제’가 열린다. ‘언젠가 봄날에 우리 다시 만나리’를 주제로 3개의 주 무대에서 열리는 공연을 볼 수 있다.

18일 오전 10시에는 국립6·18민주묘지에서 ‘오월, 희망이 꽃피다’라는 주제로 정부기념식이 열린다.

올해 정부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5·18정신을 계승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는 다는 방침이다.

이에 오월 어머니들에게 이팝나무 꽃을 전달하는 행사와 학생들의 합창 행사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기념식 후 오후 5시에는 5·18민주광장에서 ‘민주의 종 타종식’이 진행된다.

종교행사도 마련됐다. 천주교 남동성당(광주 동구)에서는 오후 7시께 천주교광주대교구정의평화위원회의 44주년 기념미사가 이뤄진다. 원불교광주전남교구는 18일 오후 1시부터 오후 3시까지 국립5·18민주묘지 역사의문에서 희생영령을 위한 원불교 위령제를 진행한다.

광주 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도 5·18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린다.

17일 전북대에서는 ‘5·18 전국 최초의 희생자 인정 이세종열사 기념’ 행사가 진행된다. 18일 대구에서는 대구 시민들이 5·18국립묘역 및 망월묘역, 금남로 등 5·18사적지를 찾는다. 부산과 대전, 창원에서도 17일과 18일 지역 내 광장에서 문화제와 기념식을 연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