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대통령 의료개혁 강조에, 의협 원점 검토 촉구
2024년 05월 10일(금) 13:10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대통령 기자회견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 2년 기자회견에서 의대 증원의 당위성과 의료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의료계는 여전히 의대 정원 증원 원점 재논의를 주장하고 있어, 의정 갈등의 해소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해 “어느 날 갑자기 의사 2000명 증원이라고 발표한 것이 아니라 정부출범 거의 직후부터 의료계와 이 문제를 다뤘다”면서 “의료개혁은 더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는 10일 “윤 대통령의 의대 증원 발언과 관련해 입장을 밝혀달라는 언론 등의 요구에 따라 긴급 브리핑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의협은 의대 정원 문제를 백지상태에서 다시 논의해달라고 요구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이날 오전 의협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와 의료계 간 대립과 관련해 “일단은 양쪽의 요구를 철회하고 백지상태에서 논의를 하자”고 말했다.

임 회장은 또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과 김윤 서울대 교수가 대통령을 속여 국민을 위험에 빠트렸다며 “의대 정원을 백지화하는 결단을 내려 달라”고 촉구했다.임 회장은 “어제 국민에 한 대통령 말씀은 국민을 위한 진심이었다고 생각하지만, 박민수 차관과 김윤 같은 폴리페서들이 대통령을 망치고 국민 생명을 위험에 빠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한덕수 국무총리는 10일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학병원 일부 교수들의 집단 휴진과 관련해 “의료개혁은 고통스러워도 의료제도 선진화를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고비”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또 암환자와 중환자 등의 불안감을 전하며 “환자들의 고통을 헤아려 결정하고 행동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