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공무원부터 아이 낳고 일 할 수 있는 여건 만든다
일·육아 병행 ‘자녀 행복 돌봄제도’ 추진…경력 단절 해소
자녀 8세까지 하루 2시간 단축근무·특별휴가 5일 제공 등
2024년 02월 21일(수) 18:50
/클립아트코리아
전남도가 아이를 낳은 공무원들이 경력 단절없이 계속 일하며 아이를 돌볼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나기기로 했다.

우선 8세 아이까지 자녀돌봄시간을 하루 2시간씩 단축 근무를 통해 쓸 수 있도록 하고, 특별휴가 5일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난해 기준 46%에 불과해 전국 평균(85.8%)를 크게 밑돌고 있는 전남도의 육아 지원 제도 이용률을 대폭 상향하겠다는 것이다.

전남도는 21일 “공무원들이 출산·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도록 육아 지원 제도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기준을 완화하는 등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녀 행복 돌봄제도’는 임신부터 초등학교 2학년(8세)까지의 자녀를 키우는 육아 공무원이면 누구나 경력단절 없이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취학 시기 자녀를 둔 공무원도 경력 단절 없이 일하면서 자녀를 돌보도록 6~8세 자녀를 둔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행복 자녀 돌봄시간(1일 2시간)’을 신설하고, 8세 이하 자녀를 둔 공무원에게 특별휴가를 5일 부여하는 내용으로 ‘전라남도 공무원 복무 조례’를 개정 중이다.

기존 공무원 육아 지원 제도는 5세 이하 자녀를 둔 공무원만 1일 2시간의 ‘육아시간’을 사용할 수 있어 유치원, 초등학교 입학 및 적응 시기인 6~8세 자녀를 둔 공무원은 이용할 수 없었다.

또 생후 2년 미만 영유아를 둔 공무원이 본인 연가를 모두 사용한 경우에만 연간 5일 이내 특별휴가를 부여했다.

또 유연근무제도와 접목해 육아 시기별 ‘맞춤형 근무모델’을 제시, 육아 공무원이 해당 제도를 적극 활용토록 안내할 계획이다.

개인 상황에 맞춰 근무 모델을 선택하도록 함으로써 육아에 더 적합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함께 부서 전체가 함께 책임지는 육아친화적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자녀 행복 돌봄제도’ 이용률이 높은 부서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전남도는 이같은 ‘자녀 행복 돌봄제도’를 시·군, 도내 출자·출연기관까지 확대해 육아를 하는 공무원과 직장인이 자유롭게 근무하도록 권장할 계획이다.

강영구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육아 부담을 더이상 육아 공무원 개인에게만 전가하지 않고 부서 전체가 서로 돕고 함께 키우는 조직문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