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투싼, 더 대담하다…더 넓어졌다
3년만에 부분 변경 모델 공개
실내는 풀체인지 수준의 변화
넉넉한 공간·실용성·럭셔리
2023년 11월 21일(화) 19:25
현대차의 대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투싼<사진>의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현대차는 21일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새로운 투싼은 2020년 9월 출시된 4세대 투싼의 상품 경쟁력을 높여 3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다.

더 뉴 투싼은 기존 모델에 담긴 다부지고 와이드한 인상이 가미된 외장과 고급스러우면서 최첨단의 느낌을 주는 실내 등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탈바꿈했다.

외관은 전 모델보다 대체적으로 각지고 범퍼와 스키드플레이트가 가로로 넓어지면서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느낌으로 전면부와 후면부의 통일감을 준 게 특징이다.

실내는 부분변경이 아닌 풀체인지 수준의 변화를 통해 수평적인 조형 중심의 설계로 넉넉한 공간감과 실용성, 럭셔리함을 더했다.

특히 각각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곡선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고, 물리 버튼·노브와 정전식 터치 방식이 균형 있게 조합된 인포테인먼트 공조 조작계를 배치해 사용 편의성을 개선했다.

또한 에어벤트가 운전석에서 조수석까지 얇고 길게 연결됐고, 조수석 전방 대시보드에 오픈 트레이와 앰비언트 무드램프를 적용해 안락한 느낌을 준다.

무엇보다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 적용으로 공간의 여유를 줬고, 플로팅 콘솔을 구성해 수납성을 극대화했다.

더 뉴 투싼은 ‘파인 그린 매트’와 ‘얼티메이트 레드 메탈릭’ 등 신규 색상 두 가지를 포함한 총 9종의 외장 색상과 그린, 블랙, 그레이를 새롭게 추가한 5종의 내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투싼은 기존의 만족도가 높았던 외장 디자인을 더 대담하고 역동적으로 강화하고, 내장 디자인은 사용 편의성과 고급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젊고 역동적인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SU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