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킬러문항 없지만 변별력 높았다
2024 수능, 국어·수학 영역 까다롭고 영어는 9월 모평과 비슷
사고력 측정에 체감 난도 상승 …정시에 강한 재수생 강세 예상
2023년 11월 16일(목) 20:15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광주시 남구 동아여자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교정을 빠져나오고 있다. 마중 나온 엄마들이 딸을 안아주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킬러문항’이 배제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국어·수학 영역이 까다롭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는 수능 도입 이래 처음으로 공정수능 출제점검위원회를 운영해 킬러문항을 걸러냈으나 작년 수능이나 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난도가 높다는 시각이 우세했다. 사고력을 측정하는 변별력 높은 문제들이 다수 출제됐다는 것이다.

EBS평가단과 입시전문가들은 16일 치러진 수능에서 “국어·수학 영역의 경우 킬러문항이 사라졌으나 문항자체의 난도가 오른 탓에 수험생들에게 결코 쉽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EBS평가단은 국어영역에 대해 “9월 모의평가보다 수험생들이 다소 어렵게 느꼈을 것”이라며 “공교육에서 다루지 않는 소위 ‘킬러문항’은 빠졌지만 다양한 난이도의 문항·선지로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영어 영역에서는 지난해 수능과 문항 배치가 유사해 수험생들에게 낯설지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EBS평가단은 “충실하게 지문을 읽고 선택지를 분석해야 풀 수 있는 문제를 다수 배치해 지난해 수능에 비해 다소 어렵고,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석했다. 통합적 사고력을 요구하는 문항이 배치됐다는 것이다.

수학 영역의 경우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하면서, 최상위권 변별력까지 확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EBS 대표 강사인 심주석 인천 하늘고 교사는 “작년 수능과 비슷한 수준에서 변별력을 유지하도록 출제됐다”면서도 “최상위권엔 작년 수능과 9월 모의평가 사이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9월 모의평가에서 수학 만점자가 2520명 나온 점을 감안해 이번 수능에서는 최상위권을 가르려는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됐다.

종로학원은 “수학 공통과목은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고 미적분, 기하는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면서 “최상위권을 가늠하는 문제는 더 어렵게 출제됐다”고 해석했다.

이번 수능 출제진은 EBS 연계율은 각 과목 문항 수 기준으로 50% 수준으로 유지해 연계 체감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수험생들이 공부하는 각 영역 EBS 교재인 ‘수능특강’, ‘수능완성’에서 문제를 추출해 변형하거나 지문 등을 활용했다는 설명이다.

수능 출제위원장인 정문성 경인교대 교수는 “교육부의 사교육 경감 대책에 따라 킬러 문항을 배제했다. 교육과정에서 핵심적인 내용을 기본으로 출제했고, 핵심적인 내용은 질문의 형태와 문제 해결방식을 바꿔 출제했다”면서 “올해 두 차례 시행된 모의평가, 특히 9월 모의평가의 결과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능에서는 N수생 강세가 점쳐지고 있다. 올해 졸업생 응시자는 15만9742명으로 31.7%를 기록했다. 졸업생과 검정고시 등을 통틀어 지원자 비율은 35.3%로 1996학년도(37.4%)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종로학원은 “국어와 수학 모두 변별력있게 출제돼 정시에 상대적으로 강한 재수생 강세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수능 출제위원장인 정문성 경인교대 사회교육과 교수는 “교육부의 사교육 경감 대책에 따라 킬러 문항을 배제했다. 교육과정에서 핵심적인 내용을 기본으로 출제했고, 핵심적인 내용은 질문의 형태와 문제 해결방식을 바꾸어 출제했다”면서 “올해 두 차례 시행된 모의평가, 특히 9월 모의평가의 결과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는 20일까지 평가원 누리집 이의신청 전용 게시판에서 수능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는다. 성적 통지표는 12월 8일 수험생에게 배부된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