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삼학도에 보행약자 위한 무장애 나눔길 조성
산림청 ‘조성사업 대상지’ 선정
삼학교~난영공원 3.0km 구간
전망타워·휴게시설 등도 확충
2023년 11월 08일(수) 00:00
목포 삼학도 전경.
목포시가 삼학도를 장애 없는 안전한 산림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섬으로 새단장 한다.

목포시는 시가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4년 녹색자금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무장애나눔길 조성 공모사업은 복권수익금 등을 재원으로 산림환경 보호와 산림 기능 증진을 위해 진행되는 사업으로 산림훼손과 재해위험을 최소화하고 보행 약자층의 장애 없는 안전한 산림 체험활동을 지원하고자 조성되고 있다.

시는 이에 사업비 25억원(기금 15억원, 시비 10억원)을 투입해 삼학교에서 난영공원을 거쳐 정상까지 3.0km에 이르는 삼학도 구간에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녹색자금 공모에 선정된 대삼학도(높이 71m)가 새단장 된다.

대삼학도는 참나무와 소나무가 어우러져 생태적으로 안정된 숲으로 해변풍광이 뛰어나지만 정상까지 산길이 가파르고 거칠어 노약자, 장애인, 어린이 등 보행약자가 오르지 못하는 아쉬움과 어려움이 많았다.

현재 조성되어 시민들이 많이 찾는 대삼학도 둘레길 1.2km는 ‘황토 맨발길’이 재조성되고, 정상까지 무장애길 1.8km를 신규 노선으로 구상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전망타워, 숲스테리텔링, 꽃길과 휴게시설도 확충한다.

중삼학도에는 2020년에 1.0km 무장애나눔길이 조성돼 황토포장길과 꽃화단, 목포항을 보며 걷는 숲길 명소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중삼학도 5.5㏊에 이르는 공간이 봄에는 수선화와 백합이 만개하고 여름에는 원추리와 맥문동, 나리, 가을에는 꽃무릇과 털머위, 겨울에는 맥문동이 피어날 수 있도록 꽃을 식재해 사계절 꽃피는 섬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중삼학도 무장애나눔길에서 중앙공원을 거쳐 천년의 숲 산림공원을 지나 대삼학도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나눔길로 연결되어 장애물이 없는 삼학도가 만들어 지게 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목포=장봉선 기자 jb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