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부 피아니스트 선율…신비로운 ‘환상곡’을 감상하다
광주시향 정기연주회, 23일 광주예술의전당…강충모·이혜전 협연
2023년 09월 21일(목) 19:35
부부 피아니스트 이혜전(왼쪽), 강충모
작곡가의 환상적 감상과 내적 정동 등을 묘사한 ‘환상곡(Fantasie)’은 형식이 자유로운 소나타, 즉흥곡, 몽상적 분위기의 낭만파 소곡 등을 일컫는 표현이다. 아름다운 화성과 조성변화 등은 문자 그대로 ‘환상적’ 분위기를 자아낸다.

광주시립교향악단(예술감독 홍석원)이 제376회 정기연주회 ‘Fantasie’를 오는 23일(오후 5시) 광주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연다. ‘음악어법에 혁신을 가져왔다’라는 평가를 받는 베를리오즈부터, 복잡한 선율에 명료함을 담은 풀랑크까지 서구 음악가들의 환상곡 작품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지휘에 홍석원.

가브리엘 포레의 ‘파반느’가 막을 연다. MBC드라마 ‘왕초’ 오프닝곡으로 활용돼 관객들의 귀에 익숙한 작품이다. 또 20세기 대표작 중 하나인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협주곡 D단조’는 나란히 피아노를 두고 연주하는 연탄곡을 연상케 하는 풀랑크의 작품인데 부부 피아니스트 강충모, 이혜전이 협연할 예정이다.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도 공연장에 울려 퍼진다. 여배우 스미드슨과 연애 끝에 창작한 이 작품은 극적이면서 프랑스 낭만주의 사조를 혁신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당시 유행하던 ‘절대 음악’에 반해, 음악 외적 이야기를 음악적으로 묘사하는 ‘표제음악(標題音樂)’을 개척했다는 점에서 음악 애호가들의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한편 피아니스트 강충모는 서울대 기악과 졸업 후 샌프란시스코 음대, 피바디 음대에서 수학했다. 그동안 바르샤바 쇼팽 국제콩쿠르, 더블린, 상하이, 서울 등에서 열린 국제콩쿠르 심사위원으로 활동했으며 일본 토호음악원 초빙교수로 재직 중이다.

강충모와 서울대 동문인 이혜전은 뉴잉글랜드 음대, 남가주대에서 각각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줄리어드 예비학교 교수를 역임한 뒤 현재 숙명여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R석 3만 원, S석 2만 원, A석 1만 원. 티켓링크 예매.

/최류빈 기자 rub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