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감사관 채용비리 시교육청 수사를”
광주 시민·교사단체
2023년 08월 10일(목) 19:40
광주시교육청의 감사관 채용 과정에서 인사 담당자가 개입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나자 지역 시민·교사단체가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0일 성명에서 “시교육감은 대시민 사과는 물론, 자진수사를 받아 채용비리에 대해 밝히고 교육수장으로서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광주교사노동조합도 이날 성명을 내 “교육청 채용 절차에서 나온 부정행위로 교육기관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는 지경으로 떨어뜨렸다”며 “인사담당 사무관이 책임질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감사원은 광주교사노조의 공익감사 청구에 따라 감사를 벌였으며 인사담당자 A씨가 개방형직위인 교육청 감사관 채용과정에서 심사위원들에게 언질을 줘 면접 순위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사안은 인사 담당자 개인의 처신 때문에 발생한 문제”라면서 “면접 점수를 수정한 당사자는 심사위원이기 때문에 ‘점수 조작’이라는 일각의 주장은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