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택시 기본료 4300원 확정…7월 1일부터 적용
2023년 06월 05일(월) 23:34
광주 택시 기본요금이 다음달 1일부터 4300원으로 오른다.

광주시는 5일 물가 대책위원회를 열어 택시 요금 인상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3300원에서 1000원(30.3%) 오른 4300원, 모범택시와 대형 승용택시는 3900원에서 1200원(30.8%) 오른 5100원으로 확정됐다.

단위 요금이 오르는 시간(32초)과 거리(134m) 기준,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할증 요금은 그대로다.

앞서 광주 법인·개인택시 조합은 중형택시 4800원, 모범·대형택시 5600원으로 기본요금 인상을 요구했다.

광주시는 장기간 합의안 도출에 어려움을 겪다 지난 4월 업계, 시민, 시의회, 전문가가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어 이번 인상안을 마련했다.

광주시는 국토교통부에 인상안을 보고하고 열흘가량 공고 기간을 거쳐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광주 택시 요금 인상은 2019년 1월 이후 4년 6개월 만이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