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대통령, 美주도 민주주의 정상회의 주재…‘자유·연대’ 메시지
29~30일 110개국 정상 화상회의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 참여
장관급 지역회의 시민사회 등 참석
2023년 03월 23일(목) 19:10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오는 29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본회의의 첫 세션을 주재하며 자유와 번영의 연대로 국제사회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경제성장과 함께하는 번영’이라는 주제로 첫 번째 세션을 주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 회의는 민주주의 진영이 직면한 위기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021년 미국 주도로 시작됐다. 2차 회의는 한국과 미국, 코스타리카, 네덜란드, 잠비아 공동 주최로 열린다.

정상급 인사들이 참여하는 본회의는 29일 화상으로 진행되며, 110여개국 정상과 유엔 등 국제기구 수장이 초청됐다.

본회의는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5개 공동 주최국 정상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회의는 이들 5개국 정상이 주재하는 5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세션 참석국과 진행 방식 등은 현재 미국과 조율 중이다.

한국은 이튿날 인도·태평양 지역을 대표해 ‘부패 대응에 있어서의 도전과 성과’를 주제로 인도태평양 지역 회의도 주최한다. 한국이 지난해 말 독자적 인태 전략을 발표한 이후 이 지역을 대상으로 한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처음이다.

4개 세션으로 진행되는 장관급 지역회의에는 시민사회와 학계 등도 참석한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라자 쿠마르 회장과 필리핀 언론인 마리아 레사 등 부패 대응 관련 국제사회의 저명 인사들이 참여한다.

김 실장은 윤 대통령이 맡은 본회의 세션과 관련, “국제 무대에서 규범과 가치에 대한 실천 의지를 보이면서 국제적 리더십과 국격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국제사회 도움으로 전쟁과 가난을 극복하고 민주화된 선진 강국으로 성장한 한국이 그동안의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국제사회에 기여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통령이 자유와 연대의 비전을 구체적으로 이행하는 모습을 국내외적으로 보여줌으로써 한국에 대한 정책적 신뢰도를 제고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국이 민주주의 증진에 기여하는 국제사회 리더십을 발휘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한국이 주최하는) 지역회의에 대다수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이 참여하는 만큼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추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만의 회의 참여에 대한 중국의 반발과 관련, “참가국 선정은 주최국인 미국이 여러 요소를 검토하고 공동 주최국과 협의를 통해 확정 짓는 과정을 거쳐왔다”고 했다.

이어 “특정 국가를 배제한다거나 그런 이분법적 틀은 고려하지 않았다”며 “진영 대결의 문제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회의에는 지난 2021년 12월 1차 회의와 마찬가지로 대만이 참여한다.

로버트 버친스키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선임 국장은 22일(현지시간) 외신 브리핑에서 “대만은 1차 회의와 마찬가지로 2차 회의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