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재 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이사장 “식품 정보·혁신기술 담은 공유 플랫품 구축”
취임 2주년…32개사 유치 등 성과
“푸드테크 산업 발전 주도할 것”
2023년 03월 09일(목) 17:30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하 식품진흥원)이 공유플랫폼 구축 등 푸드테크 산업발전을 이끌어 간다는 계획이다.

식품진흥원에 따르면 김영재 이사장<사진> 취임 2년을 맞아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식품 정보와 혁신기술을 담는 플랫폼으로 전환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장의 취임 당시 식품산업이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핵심 산업으로 부상함에 따라 미래유망식품사업 선도, 스마트그린 산단화, 공유플랫폼 구축 3가지 미래사업을 선정해 추진해왔다.

특히 임기기간 대표적인 성과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2년간 32개의 식품기업을 유치했다. 이는 2875억원 규모로 취임 전(2020년 말) 49% 수준으로 저조했던 국가식품클러스터 분양율을 72%까지 끌어올렸다.

또 투자를 가로막는 글로벌존 해제, 임대용지의 분양용지 전환, 식음료부지 확대 등 각종 규제를 개선하고 기업지원을 위한 기업지원시설도 당초 7개소에서 10개소로 확대했다.

여기에 구축된 첨단장비를 활용해 시제품제작, 검사분석 등 기술지원을 1만건 이상으로 확대했고 30여명에 불과했던 현장실습과 실무교육 인원도 연간 600명으로 늘렸다.

이와 함께 식품기업 간 협력을 위한 온라인 비즈니스플랫폼 ‘푸드비즈온’ 서비스로 기업간 협력사업을 확대, 기업지원데스크, 1:1기업돌봄제 등을 도입해 기업만족도도 대폭 향상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김영재 식품진흥원 이사장은 “남은 임기 내 ‘청년식품창업센터’와 ‘기능성원료은행’을 구축해 12개 기업지원시설을 활용, 푸드테크 산업발전에 식품진흥원이 주도적으로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익산=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