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차원이 달랐던 ‘최강’ 브라질…한국, 카타르 월드컵 ‘마무리’
비니시우스·네이마르·히샤를리송·피케타 골, 1-4패
‘캡틴’ 손흥민 4경기 풀타임 투혼에도 ‘높은 벽’ 실감
이강인의 ‘재발견’…백승호 월드컵 데뷔전서 득점
2022년 12월 06일(화) 06:10
한국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이 6일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의 16강전을 마친 뒤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1위’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6일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패배를 기록했다.

‘벤투호’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 예선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극적으로 목표했던 16강에는 성공했지만, 최강 ‘삼바군단’에 막혀 카타르 여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조별리그 혈투로 인한 체력 저하 속 브라질과의 격차를 확인할 수 있던 ‘쓴 패배’. 경기 시작 7분 만에 한국의 실점이 기록됐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하피냐(FC바르셀로나)가 대각선으로 찔러준 공이 뒤로 흘렀고, 왼쪽에서 공을 잡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가 오른발로 슈팅을 날리면서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10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려던 정우영(알사드)이 히샤를리송(토트넘) 뒤에서 발을 뻗었고, 히샤를리송이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발목 부상으로 조별리그 2·3차전에 결장했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키커로 나섰고, 골키퍼 김승규(알샤바브)의 타이밍을 뺏으면서 이번 대회 첫 골을 장식했다.

전반 16분 황희찬(울버햄튼) 발끝에서 한국의 첫 유효 슈팅이 기록됐다. 황희찬이 오른발로 때린 공이 포물선을 그리면서 골대 안으로 향했지만, 골키퍼 알리송(리버풀)이 뛰어올라 공을 쳐냈다.

황인범(올림피아코스)까지 연달아 슈팅을 날리면서 한국이 모처럼 공세를 벌였다.

전반 25분에는 한국의 첫 코너킥이 나왔다. 손흥민(토트넘)이 크로스를 올렸고 뒤로 흐른 공이 황희찬에게 연결됐다.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공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29분 다시 한번 한국의 골대가 뚫렸다.

이번에는 손흥민의 팀 동료인 히샤를리송이 골맛을 봤다.

개인기로 공을 살린 히샤를리송이 티아고 실바(첼시)와 패스를 주고받으면서 문전으로 전진했고, 왼발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6분에는 선제골을 기록했던 비니시우스가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의 골을 도우면서 한국을 울렸다.

후반 2분 손흥민의 골키퍼를 마주하고 슈팅을 시도했다. 그대로 골망을 흔드는 것 같았지만 알리송의 어깨를 살짝 스친 공이 굴절되면서, 아쉽게 공은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16분 김승규가 하피냐(FC바르셀로나)의 슈팅을 막으면서 추가 실점은 막았지만 좀처럼 브라질의 틈을 뚫지 못했다.

답답한 흐름을 이강인(마요르카)이 다시 한번 바꿨다.

후반 29분 이강인이 투입됐고, 2분 뒤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왼발로 공을 띄웠다.

수비 맞고 나온 공을 후반 19분 교체로 들어갔던 백승호(전북)가 잡아 왼발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매섭게 골대를 파고들면서 기다렸던 한국의 골이 기록됐다.

이후 한국이 몇 차례 공세를 벌였지만 추가득점에는 실패하면서 경기는 그대로 1-4패로 끝났다.

한편 한국에 앞서 16강을 치른 일본도 승부차기 끝에 8강행에 실패했다.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벌인 16강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120분 동안 1-1로 승부를 내지 못했고, 이번 대회 첫 승부차기에서 1-3으로 졌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