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물 아끼면 광주 수도요금 감면 개정 조례안 통과
조석호 시의원 대표 발의
2022년 11월 28일(월) 20:55
광주시가 극심한 가뭄 탓에 절수 운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물을 아끼면 수도 요금을 감면해주는 광주시 수도급수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28일 광주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조석호(민주·북구 4)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안은 수돗물 사용 절감량에 따라 수도 요금을 감면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세부 감면 내용은 시장 재량에 맡기기로 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올해 11월에서 내년 6월까지 상수도 사용량의 10% 미만을 아끼면, 절감한 양만큼 요금을 감면할 방침이다. 수도 요금 감면 대상 절감률은 최대 13%까지이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 감면액은 관리사무소에서 가구별로 정산을 하거나 공공기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 의원은 “가정별 수압밸브 저감, 샤워 시간 줄이기, 변기 수조에 물병 채우기 등 물 사용량의 68%를 차지하는 생활용수를 개인이 20%씩 절약하면 가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밝혔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