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흥 오리농장서 AI항원 검출…일시이동중지 명령
고병원성 여부 조사중
2022년 11월 26일(토) 16:10
방역차량이 이동 통제 초소에서 소독약을 분사하는 모습. <광주일보 자료사진>
고흥군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항원이 확인되면서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졌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26일 “전남 고흥군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사육 중인 오리에 대해 전남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한 결과 조류인플루엔자 H5형 항원이 검출됐다”며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하여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통제, 살처분, 역학조사 등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며, 발생 지자체 및 해당 계열사에 대해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오리 약 2만600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일시이동중지 명령 조치에 따라 이날 오후 12시부터 27일 24시까지 36시간 동안 전남 오리농장과 축산시설·차량, 해당계열사(제이디팜) 가금농장 및 관련 시설·축산차량은 이동이 금지된다.

이동승인서와 소독조치 없이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위반하면 ‘가축전염병예방병’ 제57조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이 내려진다.

현재 중수본은 추가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고병원성 여부 확인에는 1∼3일 소요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경기 이천시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도 AI H5형 항원이 확인돼 중수본이 고병원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두 사례가 모두 고병원성으로 확인되면 올가을 가금 농장에서 발생한 확진 사례는 총 22건이 된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