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더 돈 되는 농수축산’ 육성 박차
민선 8기 농수축산 20건 공약
해양수산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아열대 과수 생산 기반 확충
기후변화 대응·경쟁력 강화 역점
2022년 11월 06일(일) 19:05
기후변화에 대응해 아열대 과수인 바나나를 재배중인 완도의 한 농장. <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민선 8기 비전 ‘모두가 잘 사는 희망찬 미래 완도’를 실현하기 위한 공약 가운데 하나 인 ‘더 돈 되는 농수축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선 8기 78건의 공약 중 ‘더 돈 되는 농수축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공약은 수산 7건, 농업 7건, 축산 6건 등 총 20건이다.

완도군은 우선 수산 분야에 있어 지속 가능한 수산 양식 생태계 구축을 위해 기후 변화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안전한 수산물 유통 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쓸 방침이다.

특히 변화하는 해상 기후를 예측하고 대응하고자 ‘해양수산 기후 변화 대응 빅 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2023년 기본 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해 국비를 확보한 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수산종자연구소는 기후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김, 감태 등 대체 품종 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해 친환경 수산물 국제 인증인 ASC와 유기 수산물 인증을 받은 수산물의 가공 및 유통을 위해 ‘친환경 유기 수산물 가공·유통 센터’를 건립하고, ‘신선·안전 수산물 콜드 체인 시스템’을 구축한다.

군은 사업비 확보를 위해 2024년도 해양수산부 국고 건의 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며, 기초 조사 등 사전 준비에 돌입했다.

이 외에도 ▲국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장보고 상단 운영 ▲수산 가공 히트 상품 개발 지원 ▲ESG 경영 도입 등을 추진한다.

농업 분야는 농촌에 활기를 불어 넣어줄 청년 농부를 육성하기 위해 기반 시설 및 장비 구입 등을 지원하고, 치유농업 거점 센터 구축 등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을 추진한다.

망고와 바나나 등 아열대 과수 생산 기반을 확충하여 기후 변화 대응 소득 작물을 육성하고 고령화와 농업 인구 감소 등에 대응할 수 있도록 스마트 농업 기술 보급을 확대한다.

생산뿐만 아니라 가공, 유통, 체험을 통한 부가 가치 창출을 위한 6차 산업 육성, 우리 밀 재배 단지 조성, 유자 가공 공장 건립, 농촌 인력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축산 분야는 한우의 육성부터 유통, 판매, 홍보까지 모든 단계를 지원하여 경쟁력을 강화하고, 메탄 저감 해조류 사료 개발과 스마트 축사 현대화 사업, 축산 부산물 재활용 센터도 건립할 예정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기후변화, 고령화, 경기 침체 영향 등으로 어려움이 많지만 농수축산업은 지역 발전의 근간이므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군 역점 사업과 연계해 농수축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