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탄력 받나
송갑석 의원 29일 현장방문
‘이전 부지 마련’ 최대 관건
국방부, 무등산서 현장 토의
2022년 09월 26일(월) 22:10
송갑석 의원
광주군공항 이전과 함께 해묵은 이 지역의 현안 사업인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작업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국방부가 조만간 무등산을 방문해 이전 과정에 대한 현장 토의를 하고, 광주시도 적극적으로 방공포대 이전 작업에 착수했다.

특히 국방부가 최근 국회에 부지 이전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전 부지 마련’이 최대 해결 과제가 되고 있다.

26일 국회 송갑석(서구갑)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오는 29일 오후 2시 무등산방공포대 내에서 무등산 방공기지 이전대책을 내놓고 관련사항을 토의하는 현장방문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현장방문에서는 공군 미사일방어사령관이 직접 보고를 하고,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공군 미사일방어사령관, 육군 제31보병사단장, 광주시 군공항교통국장,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의 방공포대 이전 실질 당사자들과 지자체, 공원관리공단 등 당사자들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방공포대 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와 절차에 돌입하는 첫발을 내딛을 전망이다.

이날 보고를 통해 부대현황,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대책, 협조사항, 선개방 시 제한사항 등 포대 이전 대책이 공개되고 실무 당사자들의 실질적 토의를 통해 보안점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무엇보다도 국방부는 최근 국회에 “광주시가 부지만 결정해 주면 옮길 의향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향후 광주시와 국방부 등의 방공포대 이전 논의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주시도 민선 8기 들어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 광주군공항과 연계된 방공포대, 마륵동 탄약고, 평동 포사격장, 31사단 등 주요 군사시설 이전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는 2017년부터 내부 논의를 거쳐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로 광주 군 공항 영내, 서창 들녘, 동곡예비군 훈련장 등 3곳을 선정한 뒤 국방부와 협의를 벌였지만 구체적인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다. 특히 “광주 군 공항 이전이 확정된 이후 그 주변 부지를 찾아 이전을 추진하겠다”는 국방부의 입장 탓에 방공포대 등의 관련시절 이전도 제자리 걸음을 걷고 있다.

주시는 지난 7월에는 국방부를 직접 방문해 ‘무등산 정상 방공포대를 다른 곳으로 이전해 달라’고 공식 요청하는 한편 ‘방공포대를 다른 지역으로 옮기는 것에 대한 의견과 방향을 제시해 줄 것’ 등도 건의한 상태다.

한편, 지난 1966년부터 무등산 정상에 부대를 주둔한 공군은 1985년까지 점용 및 사용허가를 받지 않다 협약을 통해 1995년까지는 10년 단위, 그 이후부터는 3년 단위로 시에 점·사용허가를 받았다. 또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개정 이후에는 매 5년마다 점·사용허가를 받게됐고, 내년 12월 사용기한 만료를 앞두고 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