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복 77주년’ 광주·전남서 광복절 경축 행사
2022년 08월 15일(월) 19:20
15일 오전 광주극장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강기정 광주시장과 독립유공자 전수대상자 등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나명주기자mjna@kwangju.co.kr
광복 77주년을 맞은 15일 광주·전남에서도 광복절 경축 행사가 치러졌다.

광주시는 이날 오전 광주 동구 광주극장에서 광복절 경축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강기정 시장과 보훈단체장, 독립유공자 유족(광복회원), 각계 기관단체장, 지역 국회의원, 5개 구청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축식이 열린 광주극장은 일제강점기인 1935년 순수 민족자본에 의해 설립된 지역 첫 극장으로서 창극·판소리 등을 극화한 공연을 주로 상영하며 민족 의식을 결집하는 공감대의 장이었다. 해방 이후에는 김구 선생의 애국강연회와 각종 음악회, 연극제 등이 열리기도 했던 만큼, 경축식에 의미를 더했다.

전남도 역시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경축식을 통해 광복의 기쁨과 의미를 되새기고 독립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행사장에는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해 애국지사와 유가족, 보훈단체, 주요 기관·단체 대표 등 200여 명만 참석했다.

경축식은 ‘광복의 빛으로, 새로운 전남을 밝혀 나가겠습니다’를 주제로,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 등으로 진행됐다.

지역 독립운동가 2명이 유공자로 새롭게 추서돼 유가족에게 각각 애족장과 대통령표창이 수여됐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