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산드로·김현훈·정호연 31R 베스트11…충남아산전 2-0 승리 합작
산드로 K리그 데뷔골로 3연승…승점 60고지 선착
‘극장골’ 안양 아코스티 MVP, ‘3골’ 대전 베스트팀
2022년 08월 10일(수) 16:20
광주FC의 3연승을 합작한 산드로, 김현훈, 정호연이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2 31라운드 경기를 평가해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광주에서는 산드로(FW), 김현훈(DF), 정호연(MF) 등 3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광주는 지난 7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충남아산을 상대로 원정경기에 나서 2-0 승리를 거뒀다.

산드로가 전반 후반 시간에 이으뜸의 크로스를 받아 왼발로 K리그 데뷔골을 장식했고, 김현훈은 충남아산의 공세를 봉쇄하면서 무실점 승리에 기여했다. ‘루키’ 정호연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수에서 역할을 하면서 세 번째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광주는 이날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마이키의 골을 더해 2-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3연승과 함께 승점 61점을 채우면서, ‘승점 60’ 고지에 선착했다.

31라운드 MVP는 FC안양의 아코스티가 됐다.

아코스티는 8일 경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안양은 김동진의 선제골과 상대의 자책골로 2-0 리드를 잡았지만, 티아고와 김영찬에게 연달아 실점하면서 2-2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아코스티의 극장골로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 이 경기는 31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다.

대전하나시티즌은 베스트팀이 됐다. 대전은 부산아이파크와 홈 경기에서 카이저, 김인균, 공민현이 연속골로 3-0 완승을 거뒀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