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대병원 ‘코로나 블루’ 정신건강 해법 찾는다
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주최…7월8일 국제심포지엄 개최
영국·캐나다·미국 등 전문가 초청 정신건강·사회경제 분야 발표
2022년 06월 27일(월) 20:40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블루 등 다양한 정신건강 문제가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전남대병원이 다양한 해법 마련을 위해 ‘코로나19와 정신건강’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코로나19’가 3년 이상 지속되면서 국내외는 물론 많은 지역민들이 정신적·신체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지만 아직 정부나 지자체 등의 대책은 부족한 실정이어서 이번 전남대병원은 국제 심포지엄은 한층 의미를 더해주고 있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전남대병원과 서울국립중앙의료원은 물론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캐나다 웨스턴대 슐릭의과대학, 미국 뉴욕 정신분석상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대해 정신건강은 물론 사회경제적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전남대병원은 오는 7월 8일 오전 9시~오후 5시30분까지 동구 학동 전남의대 덕재홀에서 ‘코로나19 감염 장기화와 정신건강’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장기화가 사회 각 분야에 미친 영향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답을 제시할 계획이다.

심포지엄 1부에서는 ‘코로나 감염과 정신건강 위기’ 라는 주제로 자살, 정신건강 관리, 이를 회복하기 위한 새로운 디지털 치료제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전남대병원 유승형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COVID-19와 자살’을 주제로 발표하며 ▲전남대병원 김성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COVID-19 시대의 정신건강 관리’ ▲전남대병원 김주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pandemic 시기의 정신건강을 위한 새로운 접근으로 디지털 치료’ ▲런던 정치경제대학교 박아라 교수 ‘COVID-19 팬데믹의 경제적 영향 및 정신건강’을 주제로 진행된다.

2부에서는 미국 뉴욕에서 정신분석상담가로 활동하는 권혜경 박사의 ‘코로나시대의 다미주신경이론(polyvagal theory)의 임상적 의의’, 캐나다 웨스턴대 슐릭의과대학 이재헌 교수의 ‘캐나다의 정신건강관리 시스템’에 대한 특강이 있을 예정이다. 또 3부에서는 생생한 코로나 환자 치료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전남대병원 감염내과 박경화 교수와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이소희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전남대병원 김선영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에게 코로나 감염자 및 의료진들의 치료를 위해 진료실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과 관련된 주제가 준비돼 있다.

이번 심포지엄을 준비한 전남대병원 김성완 교수는 “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정신건강과 관련된 주제의 논문을 16편 이상 발표하는 등 근거에 기반한 대책 마련에 기여해오고 있다”며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 국내외 저명한 학자들이 코로나19가 사회 각 분야에 미친 영향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만큼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채희종 기자 c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