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근대거리 누비며 신나는 역사여행
시, 생생문화재 운영⋯대표 문화재 관광상품 운영
거리극·문화재 투어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2022년 05월 04일(수) 18:55
목포시가 오는 7일 거리공연을 시작으로 10월까지 ‘2022 생생문화재’를 운영한다.‘목포명물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 거리 공연 모습.
목포시가 오는 7일 근대역사문화공간 일원에서 ‘목포명물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를 시작으로 ‘2022 생생문화재’를 운영한다.

생생문화재는 문화재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문화 콘텐츠로 창출해 문화재 향유기회를 늘리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매년 공모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목포 명물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와 ‘목포 개항장 시간여행’ 등 2개 사업이 공모에 선정돼 5월부터 10월까지(8월 혹서기 제외) 매주 토요일 생생문화재를 열어 목포의 대표적 문화재 활용 관광상품으로 상설 운영할 계획이다.

‘목포 명물 옥단이’는 이동형 거리극으로 7일 오후 2시 유달초등학교-근대역사관 2관-목포 평화의 소녀상-근대역사관 1관을 거닐며 문화재 해설과 인형 만들기 등으로 진행된다.

‘목포 개항장 시간여행’은 근대인물이 등장해 문화재를 해설하는 문화재 투어와 재현된 개항장 거리 공연으로 구성돼 오는 14일부터 운영된다.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을 통해 참가자를 모집하며 참가(무료)는 극단 갯돌에 신청하면 된다.

목포시 관계자는 “생생문화재가 시민과 관광객에게 고품격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