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몰아주기냐 나눠주기냐…호남의 선택은?
민주 90%대 절대적 지지 기대
국민의힘 두자릿수 지지율 노려
2022년 01월 27일(목) 21:00
오는 3월9일 치러질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호남의 선택’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호남 표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으로서는 ‘호남 총결집’ 효과를 수도권 등지로 확산해 승기를 잡는다는 전략이며, 국민의힘도 호남에서 두 자릿수 이상의 ‘의미있는 득표’를 기록한다는 전략이다. 역대 대통령 선거에서 호남 표심 결집 여부로 인해 승패가 갈린 경우가 적지 않아 여야 모두 호남 민심 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지난 제15대 대선에 김대중 후보는 광주에서 97.28%, 전남에서 94.61%, 전북에서 92.28%를 득표했다. 반면, 이회창 후보는 광주에서 1.71%, 전남과 전북에서는 3∼4%대 저조한 득표율에 그쳤다. 16대 대선에서도 노무현 후보는 광주에서 95.17%, 전남 93.38%, 전북 91.58%의 득표율을 얻으며 호남 민심의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18대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는 광주에서 91.97%의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전남과 전북에서는 각각 89.28%, 86.25%의 득표율을 얻었다. 반면, 박근혜 후보는 역대 보수정당 대선 후보 최초로 광주에서 7.76%, 전남에서 10%, 전북에서 13.22% 등 호남에서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하면서 대선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처럼 역대 대선에서 호남의 표심이 똘똘 뭉치면 민주당이 정권을 창출했고, 호남 표심이 결집하지 않으면 보수정당이 정권을 잡는 결과가 나타났다. 따라서 이번 20대 대선에서도 호남 표심의 향배가 주목된다.

이에 정치권도 호남에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 민주당 전남도당은 ‘지방선거 입후보 예정자 대선 투표소 책임제’를 도입, 전남지역 선거구 내 대선 투표소를 배정하는 등 광주·전남지역에서 85~90%의 득표율을 노리고 있다. 국민의힘도 ‘호남동행’ 정책 등을 통해 호남과의 거리를 좁혔다고 판단, 10%대 이상 득표율을 위해 총력을 펼치고 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