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 치매 인식 개선·예방 프로그램 ‘호응’
치매안심센터 연중 운영
환자·가족 부담 경감
2022년 01월 25일(화) 00:30
목포시가 치매 인식 개선과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2018년부터 60세 이상 치매 환자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주 업무로 ▲치매 인식 개선·예방 ▲조기 발견 ▲가족교실 ▲인지재활 프로그램 ▲조호물품 제공 ▲지문등록서비스·배회감지기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중위소득 120% 이하 대상자를 위한 치매 검진비와 치료비 지원,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한 치매 지원망 구축 등 포괄적인 ‘치매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목원동과 유달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안전손잡이와 가스자동잠금장치 등을 설치해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는 만 75세 진입자를 비롯해 만 75세 이상 독거노인, 인지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치매 극복 한마음 걷기대회, 치매 극복주간 이벤트 등을 시행해 치매에 대한 이해도를 증진시키고 치매와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는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예방 백신 추가 접종 완료자 또는 48시간 이내 PCR검사 음성 결과 통보를 받은 사람만 출입이 가능하다. 방문이 어려운 경우 치매상담콜센터(1899-9988)로 전화하면 24시간 상담 받을 수 있다.

/목포=박영길 기자 ky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