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천명의 오늘의 운세] 2022년 1월 24일 띠별운세
음 12월 22일 丁丑
2022년 01월 24일(월) 00:00
36년생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기는 법이다. 48년생 중심을 벗어나면 겉돌 수밖에 없다. 60년생 하찮게 여겨 왔던 바의 역할이 크다. 72년생 생각보다 나은 결과가 나올 것이니 우려할 필요가 없다. 84년생 착실한 실행이 알찬 결실을 맺게 하는 배경이 되어 줄 것이니라. 96년생 철저하게 선별하는 작업이 우선 되어야 한다. 행운의 숫자 : 03, 75

37년생 전가하려 하지 말고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 49년생 나설 때가 되었으니 기민하게 행하라. 61년생 파급 효과까지 고려하지 않는다면 수습하기 힘들어진다. 73년생 충분히 극복할 수 있으니 염려하지 않아도 되느니라. 85년생 가급적 빨리 조처하는 것이 옳다. 97년생 베푼다면 반드시 복 받으리라. 행운의 숫자 : 33, 98

38년생 성과물 앞에서 기쁨을 감추지 못하리라. 50년생 먼 장래를 생각하면서 넓고 크게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62년생 일상에 충실하다보면 특별한 이익이 있을 것이다. 74년생 중용의 입장에서 타협하는 것이 가장 나을 것이다. 86년생 예상 했던 바와 정반대로 될 수도 있다. 98년생 신변에 커다란 변화가 보인다. 행운의 숫자 : 61, 82

39년생 과감하게 시도한다면 성공할 것이다. 51년생 대어는 다 놓치고 피라미에 집착하고 있는 성국이다. 63년생 용도에 부합해야만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75년생 길경의 해가 서서히 솟아오르고 있다. 87년생 모르고 지냈으면 더 나았을 법한 비밀을 우연히 듣게 된다. 99년생 낱낱이 검토해 봐야 할 것이다. 행운의 숫자 : 11, 87

40년생 상부상조해 나간다면 당해내지 못할 바가 없다. 52년생 지극히 조그마한 차이이므로 하등의 문제가 되지 않는다. 64년생 겨우 실마리를 찾을 수 있으리라. 76년생 가지 않는 길을 살펴본다면 얻는 바가 있으리라. 88년생 때와 장소가 적절하지 않다면 오히려 흉이 된다. 00년생 예의 주시해야 할 이가 생긴다. 행운의 숫자 : 10, 78

41년생 형세를 좌우할만한 열쇠를 거머쥐게 되리라. 53년생 어떠한 경우라도 예정대로 이행해야 한다. 65년생 경쟁력이 그 무엇보다도 우선 되어야 할 것이다. 77년생 열심히 해 놓으면 머지않아 요긴하게 쓰이리라. 89년생 힘든 만큼 수확의 결실도 알차겠다. 01년생 시간이 걸리더라도 절차대로 진행하는 것이 옳다. 행운의 숫자 : 12, 55

42년생 약간만 뒤를 돌아본다면 이해하게 되리라. 54년생 노력한다면 해결점을 찾게 될 것이다. 66년생 시간이 경과하면서 차차 호전 되리라. 78년생 있는 그대로를 보여줘야 오해가 생기지 않는다. 90년생 한 곳만을 보지 말고 다각적으로 살펴보자. 02년생 별 문제없이 순탄할 것이니 편안한 마음으로 임해도 된다. 행운의 숫자 : 17, 76

43년생 보류해 왔던 일을 다시 행해도 될 때이니라. 55년생 다자 관계까지 아우르는 것이 연쇄적인 효과를 낳는다. 67년생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해결의 기미가 보인다. 79년생 아직은 활발하나 갑자기 중단될 수도 있다. 91년생 중요한 부분이 빠져 있을 수도 있다. 03년생 자신감 있게 행동함이 유리할 것이다. 행운의 숫자 : 24, 83

44년생 같이 있어야 공조가 이루어지느니라. 56년생 필수적인 것을 생략하려 한다면 무리가 따른다. 68년생 방치하다가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라. 80년생 자산이 될만한 것이 보이니 놓치지 말라. 92년생 주변 사람들을 의식하지 말고 주체적으로 정진하는 것이 이익이니라. 04년생 전문가에게 의뢰하는 것이 맞다. 행운의 숫자 : 36, 97

33년생 자유로운 상태로 놔두는 것이 무난하다. 45년생 건설적인 요인이 보이니 그것에 중점을 맞춰라. 57년생 꼼꼼히 기록하고 정리해 둬야만 후사를 도모 할 수 있다. 69년생 지혜를 짜내어 요령껏 풀어 나가야만 한다. 81년생 무리한 진행은 부작용을 수반할 수밖에 없다. 93년생 지난 일은 차치하는 것이 속 편하다. 행운의 숫자 : 13, 50

34년생 중차대한 일이니 가볍게 여겨서는 아니 된다. 46년생 물심양면의 상호 조화가 이루어진다면 더할 나위없겠다. 58년생 인식을 잘 해야 쉽게 적응할 수 있느니라. 70년생 이면을 꿰뚫어 볼 수 있는 혜안이 절실하다. 82년생 불가피하다면 숙명으로 알고 수용하라. 94년생 성부의 향방을 좌우하는 분기점에 서리라. 행운의 숫자 : 00, 66

35년생 최소화할 수 있는 조치들이 필요하다. 47년생 자연스럽게 처리하면 무난할 것이다. 59년생 대안이 없다면 현상 그대로 두는 것이 상책임을 알아야 한다. 71년생 부담 없이 처리해도 무방하도다. 83년생 오직 통일된 원리로 일관성 있게 계속되어야만 할 것이다. 95년생 관심있게 살펴본다면 파악할 수 있으리라. 행운의 숫자 : 42,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