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간신문을 읽는 즐거움 - 장석주 시인
2022년 01월 21일(금) 06:00
저 건너 숲에서 들려오는 아침의 소리는 파이프오르간 반주에 맞춰 울려 퍼지는 합창 소리 같다.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지난 가을엔 안개 자욱한 풍경을 보고, 초봄엔 매화나무 가지에 꽃눈이 맺힌 걸 눈여겨보았다. 오늘 아침엔 숲 아래로 종 치는 걸 잊은 교회 첨탑이 보이는데, 숲 위로 회색 구름 몇 장이 걸려 있을 뿐이다. 식탁에는 막 구운 빵 한 조각과 커피 한 잔, 방금 씻어 껍질째 사등분한 사과 한 알, 그리고 조간신문. 나는 아침마다 사과 한 조각을 입에 넣으며 조간신문을 펼친다. 당신이 무엇을 먹는가를 말해 다오. 그러면 당신이 어떤 인간인지를 말하겠노라.

프랑스의 한 에세이스트는 “이것은 모순적인 사치다”라고 말했다. 무엇이 모순적 사치란 말인가? 바로 아침 식탁에서 조간신문 읽는 일이다. 부지런한 신문 배달원의 발걸음 소리와 함께 신문이 현관 앞에 떨어지는 소리가 고막을 두드린다. 새벽의 이 경쾌한 소리가 내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다. 아침 식탁 위에 펼쳐 놓은 조간신문엔 나라 안 흉악 범죄나 먼 나라의 지진·홍수 피해, 피로 얼룩진 내전과 테러 소식이 난무한다. 세상의 죄악과 음습한 소식으로 소란스러운 조간신문은 아침 식탁의 고요함과 극단적으로 부조화를 이룬다. 우리는 종종 이 부조화의 간극에서 기묘한 느낌에 빠진다.

나는 중학교 입학 무렵부터 조간신문을 읽었다. 그 시절엔 신문을 구독하는 집들이 많았다. 마당에 떨어진 조간신문을 주워 들고 와 읽는 기쁨은 각별했다. 조간신문에서 연재소설을 읽고, 1968년 달 탐사선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소식을 접했다. 인류 최초로 달 표면에 첫발을 내디딘 닐 암스트롱이 남긴 “한 인간에겐 작은 발걸음이지만 인류에게는 커다란 도약이다”란 말은 내 심장을 얼마나 빨리 뛰게 했던가!

나는 조간신문을 통해 세상 견문을 넓혔다. 지금 읽는 한자도 조간신문을 읽으며 익힌 것이다. 그 무렵 한 지방신문에서 중고교 학생 대상 ‘3·1문예상’ 공모 단신을 찾아내고 시와 산문을 써서 보낸 적이 있다. 얼마 뒤 놀랍게도 두 부문에서 장원을 차지했다는 소식을 전보로 받았다. 나는 D시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순 은메달을 두 개나 목에 거는 기쁨을 누렸다.

아침 식탁은 세상이 아무리 시끄러워도 고요와 평화를 유지한다. 이 정금 같은 고요와 가장 완벽한 평화 속에서 읽는 조간신문이란 무엇인가? 조간신문은 일기예보, 노동자 파업, 주가 변동, 나라 밖 지진이나 화산 폭발 소식을 전하며 하루의 세계를 축약한다. 조간신문은 세계의 변화와 그 징후를 전달한다. 그런 점에서 조간신문은 새로운 세상의 발명자, 희망의 선포자, 우리가 잠든 밤의 야경꾼이다. 안타까운 것은 조간신문에서 전대미문의 시와 수천억 은하의 흐름들, 증평의 자매가 꾸리는 수예점과 인제의 자작나무 숲, 제주 오름이나 사려니 숲과 내설악 다람쥐의 안부, 착한 소년의 취향에 대한 소식을 찾기는 힘들다는 점이다.

오늘의 세계를 구석구석 살피고 아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꿈인지 현실인지 우연인지 필연인지 알 수 없는 비동일화의 시간이 스미고 섞이며 만드는 세계가 복잡한 까닭이다. 어제 그제 더 옛날의 것들은 순차적으로 ‘역사’라는 화석으로 변하지만, 우리가 온몸으로 감당하는 오늘은 수많은 내일들의 어머니다. 오늘을 알고, 그 앎을 바탕으로 내일을 예측하는 일은 쉽지 않다. 그래도 조간신문이 그 어려운 일을 감당한다. 조간신문은 혼동과 판단 정지와 흐름들을 거슬러 오늘이라는 기적이 홀연히 나타남을 보여 준다.

안타깝게도 종이신문의 시대가 가고 있다고 한다. 종이신문은 ‘느린 매체’로 속보 경쟁에서 디지털 매체를 이길 수가 없다. 많은 이들이 조간신문 대신에 인터넷에 접속해 세상과 만나는 게 오늘의 흐름이다. 하지만 나는 아침 식탁에서 조간신문을 펼쳐 놓고 읽는 세상에 살고 싶다. 독수리처럼 높이 떠서 멀리 보고, 그늘진 곳을 두루 살피며, 약하고 어린 것에겐 관대하고, 힘세고 뻣뻣한 것에겐 공정한 잣대를 들이대며, 눌리고 멍든 것을 보듬고 위로하는 조간신문이 나오는 세상을 나는 여전히 꿈꾼다. 우리가 아침 식탁에서 맞는 조촐한 안녕을 맛있는 빵처럼 떼어 먹으며 누리는 조간신문을 읽는 즐거움과 보람이 없다면 삶은 얼마나 더 삭막해질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