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읍시 상시 선별진료소 새롭게 구축
역학조사·검체·X-ray실 갖춰
자동 음압 제어시스템 안전 확보
코로나 등 감염병 신속 적극 대응
2022년 01월 13일(목) 19:05
정읍시가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고 시민과 의료진의 안전 확보를 위해 보건소 후관 1층에 상시 선별진료소를 새롭게 구축했다. <정읍시 제공>
정읍시가 코로나 등 감염병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선별진료소를 새롭게 구축했다.

시는 그동안 음압 텐트와 컨테이너 등 간이 형태의 열악한 환경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왔지만 폭염과 강풍 등 외부환경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검사 과정에서 의료진과 피검사자의 직접 접촉으로 인한 감염 우려도 제기돼 왔다.

시는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고 시민과 의료진의 안전 확보를 위해 보건소 후관 1층에 상시 선별진료소를 구축했다.

총 116㎡ 규모로 역학조사실과 검체실(3실), X-ray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자동환기 시스템과 냉난방기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검사자와 의료진 공간 분리와 함께 검사자 공간에는 음압, 의료진 공간에는 양압을 넣어주는 자동 음압 제어시스템을 도입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안전을 확보했다.

또 QR코드와 URL 주소를 활용한 전자문진표 작성, 키오스크(터치스크린 방식의 무인 단말기)를 통한 순번 대기표 발권 시스템을 도입해 검사 대기시간을 단축하는 등 현장 업무를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선별진료소는 연중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증상이 없어도 본인이 희망하면 무료로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읍시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증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의료진 안전까지 보장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는 물론, 각종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정읍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