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 달린다
순천만정원 경유 도심 순환 100번·101번 등 5대…저상버스로 고령층·장애인 편의증진
2022년 01월 11일(화) 17:40
허석 순천시장이 지난 10일 순천교통 차고지에서 열린 시승식에 참석해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에 탑승하러 가고 있다.
순천시가 정부의 그린뉴딜, 2050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 운행을 개시했다.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는 노약층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저상버스 형태로 제작됐다.

기존 CNG 버스와 달리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아 탄소저감에 기여하게 된다. 또 운행 시 소음 및 떨림이 적어 대중교통 이용 시민들의 만족도 개선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지난 10일 순천교통 차고지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허석 순천시장과 최창구 순천교통 대표, 시내버스 운전기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개통을 알리는 테이프 컷팅 후 전기버스에 올라 시승식을 갖고 전기버스 운행을 축하했다.

순천시 전기 시내버스는 제일고에서 출발해 순천만국가정원과 신대지구를 거쳐 서면 행정복지센터를 경유하는 도심 순환노선 100번·101번으로 각 2대와 3대 등 총 5대가 투입된다.

하루 36회, 1000㎞ 정도를 전기를 동력으로 운행하면서 순천시의 탄소 중립형 도시 조성의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친환경 전기 시내버스 도입은 순천형 탄소 중립도시로 나아가는 초석”이라며 “순천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을 도입해 순천형 탄소 중립도시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