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글로벌 CSV 프로젝트 ‘컨티뉴’ 첫선
친환경·모빌리티·미래세대
2022년 01월 11일(화) 06:00
현대차의 글로벌 CSV 프로젝트 컨티뉴 홍보영상 ‘PET의 여정’의 한 장면.
현대자동차가 10일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글로벌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프로젝트 컨티뉴(Continue)를 처음 선보였다.

현대차는 이번 프로젝트를 ▲친환경 ▲모빌리티 ▲미래세대 등 3가지 중점 영역으로 구성, 글로벌 사업장과 함께 전개할 예정이다.

우선 친환경 영역에서는 자원 순환과 생태계 복원 관점에서 탄소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강화한다. 대표적으로 유럽 해양에서 폐 그물 수거 활동을 확대, 이를 업사이클링해 차량 내부 소재로 활용할 예정이다. 브라질 열대우림에서는 산림을 복원하는 동시에 지역사회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친다.

모빌리티 영역에서는 이동 안전과 편리함을 동시에 고려한 모빌리티 연결 서비스들을 운영한다. 가상운전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교통사고 환자의 운전 재활을 돕고, 통학차량을 대상으로 교통 빅데이터를 반영한 디지털 운행기록계(DTG)를 지원해 안전운행을 돕는 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미래세대 영역에서는 아동, 청소년, 청년에 이르는 미래세대의 무한한 성장과 희망 지원 활동들을 펼친다. 1998년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미국 소아암 지원 활동인 호프 온 휠스(Hope on Wheels), 국내 이공계 대학(원)생의 차량 전동화 및 자율주행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한 H-모빌리티 클래스 등을 지속 운영한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대표적인 친환경 CSV 활동을 담은 홍보 영상 ‘PET의 여정’(The Journey of PET)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세계적 이슈인 해양 플라스틱 문제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수십 년간 바다 위를 떠돌던 폐플라스틱 병이 업사이클링을 통해 친환경 차량의 소재로 활용되는 여정을 보여준다.

현대차 관계자는 “친환경 모빌리티 역량과 기술을 적극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와 미래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글로벌 CSV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