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5천만 국민의 삶 책임지겠다”
경기도지사 퇴임
2021년 10월 25일(월) 19:4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5일 지사직을 내려 놓으면서 “대한민국이 부러워하는 경기도를 만들었던 것처럼,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도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전날 회동에 이어 이날 경기지사를 사퇴하면서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통해 대권 행보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진행한 퇴임 기자회견에서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된 것처럼, 대한민국을 세계의 표준으로 만들겠다”며 “경기도의 주인이자 주권자인 1380만 도민께 드린 약속과 공직자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오늘까지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5000만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나라의 대표일꾼이 되고자 한다”며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지만 주어진 소명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경기도지사로서 도민께 받은 크나큰 은혜, 새로운 대한민국, 공정한 나라로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지사는 “규칙을 지켜서 손해 보지 않고, 규칙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다는 믿음이 확고할 때 나라가 흥성할 수 있다”며 “그래서 민선 7기 경기도의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은 시대의 과제이자 제 소명이었고, 공정의 가치를 뿌리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회고했다.

이 후보는 “앞으로 공직자로, 정치인으로 결코 주권자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고 헛된 약속을 하지 않으며, 한 번 한 약속은 반드시 지켜서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성장하고 발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