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공원일몰제서 지켜낸 ‘생활형 재정공원’ 순항
장기미집행 15곳 순차 추진
총 196만㎡ 중 사유지 42% 매입
2023년까지 24개 도시공원 조성
2021년 10월 21일(목) 21:10
광주시가 도시공원일몰제를 앞두고 지켜낸 ‘생활형 재정공원’ 조성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7월 1일 적용되는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24곳의 실시계획 인가를 고시했다.

앞서 광주시는 2017년 도시공원 일몰제 대비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 협의체’를 구성하고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추진 방안을 논의했으며, 민간공원특례사업 9개 공원과 재정공원사업 15개 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도시공원 일몰제는 공원 시설로 결정된 곳이더라도 20년 넘도록 사업이 시행되지 않으면 자동으로 공원용지에서 해제되는 것을 말한다. 광주시는 공원을 지키려고 9곳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 15곳에서 재정공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재정공원은 광주시가 예산을 직접 투입해 토지를 보상하고 새롭게 조성하게 되며, 전체 면적 196만㎡ 중 48%인 94만㎡가 사유지다.

광주시는 재정공원 15곳에 대한 토지보상과 공원 조성을 위해 오는 2023년까지 연차적으로 총 3523억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2017년부터 올해까지 사유지 매입예산 1361억원을 확보하는 등 토지매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올해 말까지 94만㎡ 중 42%의 사유지 보상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장기미집행 재정공원 중 첫 번째로 신촌근린공원 조성을 완료하는 성과도 냈다.

신촌근린공원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국비 11억원을 지원받아 총사업비 19억원을 투입해 2만3000㎡를 조성했다.

내년에는 재정공원 중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영산강대상근린공원과 송정근린공원에 대한 토지보상에 집중할 계획이다. 상반기 중 보상계획공고, 보상협의회 구성 등 토지보상 절차를 진행하고 감정평가를 통해 보상협의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다.

시는 또 호남대 쌍촌캠퍼스 도시계획변경 협상과정에서 납부하기로 한 공공기여금 203억원을 서구 운천근린공원과 화정근린공원 조성사업에 투입해 새로운 명품공원으로 탈바꿈 시키겠다는 각오다.

시는 2023년 이후 현재 추진중인 민간공원특례사업을 포함해 24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조성이 완료되면 시민들이 집과 가까운 생활권역에서 충분한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석웅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주거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시민 휴식공간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재정공원은 물론 민간공원까지 성공적으로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