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비장한 원정길’…전남 ‘준PO 확정길’
4연패 몰린 광주 17일 강원전
잔류 목표 위해 승리 절실
전남, 부산 상대 ‘4강 쐐기’ 노려
2021년 10월 15일(금) 08:00
광주FC가 17일 강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4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 강원과의 홈경기에서 골을 넣은 엄지성이 세리머리를 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광주FC가 비장한 각오로 강원 원정길에 오른다.

광주는 17일 오후 2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강원FC를 상대로 K리그1 2021 28라운드 원정 순연 경기를 치른다.

4연패에 빠진 광주는 최하위인 12위에 머물고 있다. 11위 성남FC와 승점 5점 차, 10위 강원과도 5점 차이지만 강원이 1경기를 덜 치렀다.

광주는 앞선 포항스틸러스와의 홈경기에서 김종우의 페널티킥과 두현석의 시즌 마수걸이 골로 역전극을 연출했지만, 후반 막판 이호재에게 연달아 골을 내주면서 이번에도 포항 벽을 넘지 못하고 2-3으로 졌다.

이미 광주는 파이널B가 확정됐다. 파이널 라운드 전쟁에 앞서 광주는 분위기 전환을 하고 ‘잔류’ 목표를 위해 달려야 한다.

강등 후보들의 대결이기도 하고, 단독 경기로 진행되면서 K리그 팬들의 시선이 강릉종합운동장에 쏠릴 전망이다.

현재 9위 FC서울부터 11위 성남까지 승점 34점으로 동률이다. 서울과 성남 입장에서도 관심이 쏠리는 경기다.

비장한 각오로 원정길에 오르는 광주에 희망은 있다.

A매치 휴식기를 맞아 연패의 충격을 털어낼 수 있는 휴식의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엄원상, 김주공, 허율 등 공격진들의 발끝은 여전히 매섭다. 두현석과 김종우가 부상에서 복귀해 앞선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는 등 공격 옵션도 늘었다.

포항전에서 결장했던 엄지성도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임채민, 김대원, 신세계, 김영빈, 한국영 등이 버티는 강원은 ‘병수볼’로 불리는 특유의 조직력 축구를 구사한다.

후반기 코로나19 확진과 부상 선수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최근 1승 1무로 좋은 흐름을 보였다.

최근 분위기는 강원이 앞서지만, 상대 전적에서는 광주가 7승 8무 4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올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도 1-0, 3-1로 승리를 거두며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또 강원은 핵심 공격수 고무열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이다.

광주가 탄탄한 중원과 수비진으로 강원 공격을 차단하고 엄원상·엄지성을 통한 역습으로 승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남드래곤즈는 안방에서 ‘4강 확정’에 나선다.

전남은 17일 오후 4시 광양전용구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K리그2 2021 34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3경기만 남은 상황에서 4위 전남은 5위 부산에 승점 8점 차로 앞서있다. 6위 경남과는 9점 차. 이번 경기에서 전남이 비기기만 해도 부산과 경남의 4위 경우의 수는 사라진다.

하지만 전남의 목표는 무승부가 아니라 승리다.

3·4위가 맞붙는 준플레이오프에서 3위 팀은 비기기만 해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어드밴티지를 갖는다. 4강 확정을 눈 앞에 둔 전남은 3위를 목표로 부산전에 임한다. 3위 대전하나시티즌과는 승점 3점 차.

물러설 수 없는 두 팀의 대결, 상대전적에서는 전남은 4승 4무 2패로 앞선다. 올 시즌에도 전남이 2승 1패를 기록했다.

전남이 우위를 이어 승리로 4강을 확정할지 주목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