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장·전남지사, 글로벌 에너지 허브 구축·남부권 메가시티 건설 촉구
‘초광역 협력 추진전략 보고회’ 발표 내용
남해안 ‘해양·환경 수도’ 조성
광주시-인근 5개 시·군 연계
빛고을 스마트 메가시티 제안
2021년 10월 14일(목) 20:50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이 초광역협력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시와 전남도는 14일 광주·전남 단일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있는 글로벌 에너지 허브 등 3가지 사업에 대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또 부총리급 ‘국가균형발전자치부’ 신설, 신해양환경수도 조성 등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도 촉구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상호 공감대를 가지고 있는 에너지산업, 광주와 인접 시·군 연계 등을 주제로 사업을 구상하고, 대구, 부·울·경 등 타 시·도와의 연계 사업에도 집중하겠다는 의지다.

◇광주·전남 광역경제권 구축 적극 나서야=이용섭 광주시장이 이날 제안한 광주·전남 대표 협력 사업은 광주·전남 글로벌 에너지 허브 등 3가지다. 광주·전남 협력 글로벌 에너지 허브 조성 사업은 빛가람혁신도시에 있는 한국전력 본사와 인근 광주·전남산업단지 4곳을 중심으로 구축중인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가 핵심이다. 광주·전남은 2019년 전국 최초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된 이후 대한민국 에너지 산업의 혁신 성장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에너지 분야 501개 기업, 2조1596억원을 유치했고, 직·간접 일자리 1만1158개를 창출했다.

앞으로 광주는 주력산업인 인공지능 기반 그린뉴딜, 전남은 해상풍력과 광주·전남·북의 호남권 RE300을 연계해 정부의 ‘2050탄소중립’ 목표 실현의 중추적 역할을 맡겠다는 계획이다. 2022년 개교하는 한국에너지공대를 세계 최고의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육성하고 대형 국책연구시설인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두번째 제안 사업인 빛고을 스마트 메가시티는 광주시와 공동 생활권인 인근 5개 시·군을 인공지능 기반 빛고을 스마트 메가시티로 조성해 상생과 동반성장의 성공모델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광주시는 이미 2015년부터 빛고을 생활권 행정협의회를 구성하고, SOC사업, 관광인프라 연계구축, 지역 현안사업 해결에 힘과 지혜를 모으고 있다.

시는 앞으로 친환경자동차 등 신산업 육성, 광역교통망 구축, 교육의료기반 확충, 문화관광레저사업을 공동 추진해 청년이 살고 싶은 꿈의 도시를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세번째로 제안한 광주~대구 간 달빛동맹 완성과 전남~부울경을 연계하는 남해안 신성장 권역을 구축은 초광역 협력 추진 사업의 범위를 확대하는 개념을 담고 있다.

시는 최근 영호남의 20년 숙원사업인 달빛고속철도가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된 것과 관련해 광주~대구간 공동 발전을 위한 조기 착공 및 2030년 내 개통, 2038아시안 게임 공동 개최 등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남해안남부권 메가시티와 신해양환경수도 조성해야”=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초광역 협력 추진전략 보고회’에서 국가균형발전의 새 패러다임으로 광주·전남 광역경제권 구축, 남해안남부권 메가시티와 신해양·환경 수도 조성 필요성을 피력했다. 전남도는 우선 영광~목포~여수~남해~거제~부산~울산을 잇는 해양관광도로, 수려한 섬을 연결하는 섬크루즈 등 자연·문화자원을 융합하는 남해안남부권 광역관광벨트를 시작으로 남해안 광역경제권을 적극 육성해 남해안남부권 메가시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 지사는 이날 균형발전과 초광역 협력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컨트롤타워로 균형위를 장관급 부처로 격상하거나 균형위와 행안부를 통합해 부총리급 ‘국가균형발전자치부’를 신설하는 등의 개편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경제수도, 행정수도에 이은 대한민국 제3의 수도로 ‘신해양·환경수도’를 영호남 화합의 상징으로 여수·남해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남중권에 조성해 해양·환경 분야 부처와 공공기관을 이전하고 UN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의 성공적 개최와 함께 해양·환경 관련 국제기구를 유치할 것을 제안했다.

김영록 지사는 “수도권에 버금가는 경제권 형성을 위한 초광역 협력사업은 국가균형발전의 완성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며 “단순히 지방에 예산 조금 더 주는 중앙중심적 사고에서 벗어나 지역과의 상생·공존으로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감한 중앙의 권한을 위임하는 것은 물론, 지역의 초광역 협력사업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에 투입된 18조원에 버금가는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