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형 일자리 첫 결실 ‘캐스퍼’ 공식 출시
온라인서 차량 구매까지 원스톱
2021년 09월 29일(수) 18:45
현대자동차는 29일 캐스퍼 온라인 발표회 ‘캐스퍼 프리미어’를 열고 ‘캐스퍼’의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현대차 제공>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되는 현대차의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가 29일 공식 출시됐다.

현대차는 이날 캐스퍼 온라인 발표회 ‘캐스퍼 프리미어’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앞서 캐스퍼는 전날 마감된 사전계약에서 총 2만3766대를 기록해 올해 생산 목표(1만2000대)의 2배 가량을 기록하는 등 출시를 앞두고 높은 인기와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캐스퍼는 사전 계약 첫날인 14일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종전 최고였던 베스트셀링 모델 그랜저(1만7294대)를 제치고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캐스퍼는 현대차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고객직접판매(D2C), 즉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차량으로, 전용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에서 고객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차량 정보를 탐색하고 구매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서비스를 구현했다.

웹사이트에서 트림(등급)별 가격과 사양, 선택 품목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개별 사양 명칭을 선택하면 해당 사양에 대한 설명을 이미지·영상과 함께 볼 수 있다. 기존 실물 카탈로그 형식의 이미지 파일도 있다.

3D로 각 사양이 적용된 차량의 내외장 디자인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출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령·성별에 따른 사양 추천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계약시에는 카카오톡과 공동인증서를 활용해 전자 서명이 가능하고 계약 후에도 웹페이지를 통해 직접 계약을 취소·변경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고객 편의에 초점을 맞췄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차량 출고 후에는 배송 현황을 조회할 수 있으며, 차량은 고객이 직접 지정한 장소나 공식 인도장으로 운영하는 전국 200여개 지정 블루핸즈 등에서 받을 수 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