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통합 논의 첫발 뗀다
연대방식 등 포괄적 내용 담아
조만간 연구 용역 착수
타 시도 사례 검토 대응방안 제안
시·도민 여론조사 등 로드맵 제시
2021년 09월 27일(월) 19:45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전남 통합의 밑그림을 제시할 연구용역이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의 합의에 따른 후속 조처로, 통합 또는 연대 방식과 과정, 효과 등 포괄적인 내용을 담은 연구용역이 진행된다.

27일 광주시, 전남도, 광주전남연구원에 따르면 시와 도는 연구원에서 수행할 연구 용역 과업에 대한 막바지 조율을 마치고 3자 간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 시장과 김 지사는 용역 1년, 검토 6개월을 거친 뒤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는 로드맵을 제시하기로 지난해 11월 2일 합의했다. 공항 이전 등을 둘러싼 시·도 간 갈등으로 용역 일정이 다소 지연됐다.

용역에서는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부산·울산·경남(부·울·경) 메가시티,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선행 논의 사례를 검토하고 광주·전남의 대응 방안을 제안하게 된다.

특히 행정 통합과 경제 통합의 장단점을 비교·분석해 지역에 맞는 방식을 고민하고, 시·도민 여론 조사 등 구체적인 로드맵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각각 방식에 따른 사회간접자본(SOC), 산업·경제, 문화, 환경 등 분야별 영향을 예측하고, 일본 등 다른 국가의 통합 추진 사례도 연구해 지역 실정에 맞는 몇 가지 방안을 도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용역 기간이 1년인 점을 고려하면, 용역에 따른 광주·전남 행정통합 실행 논의는 민선 8기에나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도 관계자는 “시·도가 협의해 과업 지시서를 연구원에 전달했다”며 “연구원에서 검토를 마치는 대로 용역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시장과 김 지사는 지난해 11월 2일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1단계로 광주전남연구원이 통합 내용, 방법, 절차 등에 관한 연구 용역을 수행하고, 2단계에서는 용역 기간 1년, 검토·준비 기간 6개월을 거쳐 시·도 통합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당시 계획에 따라 용역은 올 초 시작돼야 했지만,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이전 통합 시기 등을 놓고 광주시와 전남도간 이견 차이, 전남도의회 반발 등으로 관련 예산 확보가 지연되는 등 진통을 겪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