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보 다카하시 ‘히트 상품’ 예고
SSG와 홈경기서 데뷔전 호투
“한국야구 뛰어나고 흥미롭다”
2021년 09월 27일(월) 00:00
지난 25일 SSG전에서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보 다카하시가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 그라운드 인터뷰에서 팬들을 향해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타이거즈 첫 ‘육성형 외국인 선수’ 보 다카하시가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르며 ‘히트 상품’을 예고했다. 다카하시는 지난 25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SG와의 홈경기를 통해 KBO리그 무대에 첫선을 보였다. 첫 실전은 ‘합격점’이었다.

이날 다카하시는 KBO리그 첫 상대로 추신수를 만났다.

우익수의 최원준의 좋은 수비로 추신수를 플라이로 처리한 다카하시는 이정범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최정을 상대로 KBO리그 첫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어 최주환을 2루수 플라이로 잡고 1회를 끝냈다.

2회에는 볼넷으로 내보낸 선두타자 한유섬의 도루를 저지했고, 11구 승부 끝에 박성한에게 중전안타를 맞은 뒤에는 안상현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재원의 중전안타로 맞은 2사 1·2루에서는 최지훈을 유격수 플라이로 잡고 실점 없이 2회를 끝냈다.

최정을 다시 한번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3회는 탈삼진 2개를 더한 삼자범퇴. 4회에도 첫 타자 최주환을 삼진으로 잡은 다카하시는 한유섬에게 볼넷은 내줬지만 2루 땅볼과 중견수 플라이로 등판을 마무리했다.

70구를 던진 다카하시의 최고 구속은 152㎞, 평균 구속은 148㎞. 슬라이더 (21개·최고 138km)를 중심으로 체인지업 (14개·132㎞), 포크(5개·134㎞)로 타이밍을 뺏었다.

4일 입국해 자가격리를 거친 다카하시는 20일 라이브 피칭을 소화한 뒤 바로 마운드에 올랐다. 8월 19일 이후 한 달 여만의 실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기대 이상의 피칭이었다.

“오랜만의 실전이라서 흥분되기도 하고 좋았다. 팀이 이겨서 행복하다. 동료들이 잘해줘서 이기게 됐다”며 “가장 다른 게 팬들의 응원이었다. 매 이닝, 매 순간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셨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입장 허용 관중이) 30%밖에 안 됐는데 관중석이 꽉 찬 느낌이었다”며 첫 등판 소감을 밝힌 다카하시는 “몸 상태는 99.5%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고, 그렇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 “추신수는 KBO에서는 물론 MLB에서도 슈퍼스타인데 그를 KBO리그 첫 타자로 만나게 돼서 영광이었다”면서 ‘발전’을 KBO리그에서의 목표로 이야기했다.

그는 “처음 KIA의 제안을 받고 놀랐다. 한국으로 오게 될 것이라고 상상을 해본 적이 없었다. 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일본 문화를 접하면서 컸고, 일본과 한국의 문화가 비슷해서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선수로서는 물론 사람으로도 발전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발전하기 위해 왔다. 한국 야구는 뛰어나고 흥미롭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감독도 “첫 등판치고 괜찮았다. 가지고 있는 모든 구종을 나쁘지 않게 제구하며 스트라이크를 구사했다. 다음 등판에서는 85~90개까지 던질 예정이다”고 이야기했다.

외국인 선수들에게 중요한 ‘적응력’에서도 다카하시는 좋은 점수를 받았다.

한국행을 결정하면서 “언어가 가장 걱정됐다. 많이 배워보려고 한다. 매일 좋아질 것이고 몇 달 안에 간단한 대화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 다카하시는 첫날 인터뷰가 끝난 뒤 “안녕히 가세요”를 배워 바로 실전에 사용하기도 했다.

합류와 함께 선수단에 녹아든 그는 KBO리그 데뷔를 기념해 26일에는 커피와 도넛을 돌리기도 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굉장히 적응을 잘하고 있다. 오늘도 선수단에 커피와 도넛을 돌렸다”고 귀띔을 했다.

마운드에서의 활기찬 에너지도 인상적이다.

다카하시는 “동료들을 가족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마운드에서 기회가 될 때마다 제스처를 취하면서 표현한다. 그래야 많은 승리를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승리를 위해 할 수 있는 부분이다”고 웃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