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野 ‘대장동 특검안’에 “검찰 수사 중…검토 안해”
“원인 제공자는 국민의힘·이명박…네거티브 전략 유감”
추미애 “이낙연측서 ‘불안한 후보’ 프레임 씌우려 들고 나와”
2021년 09월 23일(목) 22:10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오른쪽)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성남시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법안을 제출한 것과 관련해 23일 더불어민주당은 “불필요한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응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운 코로나 시국에 국회에서 어떤 역할에 총력을 다해야 하는지 국민의힘에 묻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이미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이고, 국회 상임위에서도 검토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민생경제의 회복을 위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한 시기에 국정조사와 특검을 얘기하며 네거티브 전략으로 불필요한 논란을 키우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이어 “대장동 의혹은 오히려 원유철 전 의원, 곽상도 의원 아드님과 연결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국민의힘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이날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두고 “사건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시 뭐라고 했냐면 투자수익은 민간에 돌려라, 공공개발 하지 말라고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자제는 7년 동안 그 회사(화천대유자산관리)에 다녔다는 거고, 원유철 전 의원은 고문으로 있으면서 막대한 월급을 받았다”며 “신영수 전 의원 동생은 대장동 땅 사업과 관련해 구속된 전력도 있다”고 지적했다.이어 “지금까지 돈 한푼이라도 받았거나 하는 이는 모두 국민의힘 소속”이라고 덧붙였다.윤 의원은 “정치공세를 파상적으로 펼치고 있는 것 같은데 야당이 이런 말 할 자격이나 있는가 싶다”며 “한마디로 방귀 낀 사람이 성내는 꼴인 그런 상황”이라고 밝혔다.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을 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선 “수사가 미진하다든지 한다면 특검이든 국조든 그때 가서 생각해 볼 수 있지만, 한창 수사하는 상황에서 특검하자는 것은 너무 나가도 나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추미애 전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 해당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 “이 지사 측에서 나올 게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다만 “특검 등을 마치 여론몰이 무대로 만들거나, (사안을) 제대로 주목해서 보지 못하고 정치적 사건으로 물타기를 할 소지가 있을 수는 있다”고 우려를 내비쳤다.추 전 장관은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감옥에 갈 수 있다는 등 허무맹랑한 말을 해서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씌우려고 한다”고 이 전 대표 쪽으로 화살을 돌렸다.그러면서 “대장동에 대해선 일련의 수사가 이뤄졌고,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와 이미 끝났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지사의 ‘수박 기득권’ 발언에 대해선 “개혁에 말만 앞서고 실천하지 않는 것에 좌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에 실망했다는 표현을 ‘겉 다르고 속 다르다’며 과일 수박에 비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것을 일베 용어라거나 호남 특정 지역 비하라는 주장은 좀 어처구니없다”고 이 지사를 엄호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