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영업자의 ‘비극’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2021년 09월 15일(수) 01:00
코로나 사태에 따른 영업 제한으로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자영업자들이 잇따르고 있다. 며칠 전 여수에서는 치킨집 사장 A씨가 ‘경제적으로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최근 서울 마포구에서도 23년간 호프집을 운영하던 50대 자영업자 B씨가 경영난과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전국의 자영업자들은 A씨의 사망 소식을 듣고 SNS에 애통함과 애도의 글을 올리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몰리면서 생존 기반이 무너지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단체 대화방에 글을 올린 한 자영업자는 “이번엔 치킨집 사장님이네요.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라고 썼다. 다른 자영업자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베르테르효과는 일어나지 않길…”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자신의 원룸 보증금까지 빼서 종업원과 아르바이트 직원의 월급을 주고 가게에서 숙식하며 버티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마포구 주점 사장의 사연도 안타깝기 짝이 없다. 20여 년간 직원들을 후하게 대우하고 기부도 열심이었던 사람이라고 하니 더욱 짠하다.

자영업자들의 한계 상황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거리 두기 지침이 계속 연장되고 영업시간과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이 이어지면서 자영업자들은 2년째 매출 하락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 자영업자들이 겪는 이러한 고통은 방역을 위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일률적인 억제 위주의 정부 방역 체계와 부실한 지원책 탓도 크다.

따라서 정부는 획일적인 지원책에서 벗어나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금융을 확대하고 부채 상환 부담을 줄여 주는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생존 위기에 몰린 자영업자들이 희망의 끈을 놓고 세상을 등지는 일이 더 이상 일어나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