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흥풍력발전소 주변 주민들 “지원금 지급 약속 이행하라” 집단행동
“공공기관 주민 우롱” 두달째 시위
서부발전 “법적 근거 없다” 외면
2021년 08월 30일(월) 20:25
장흥군 부산면 용반마을 주민들이 장흥군청 앞에서 서부발전의 발전기금 지급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장흥풍력발전소의 주변지역 피해 주민들이 서부발전(주)에 “지원금 지급 약속을 지켜라”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장흥군 부산면 용반리 주민들은 지난달 7일부터 서부발전 측이 당초 약속한 지역발전기금(10억원) 지원을 촉구하며 두 달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전남도 행정심판위원회 인용재결과정에서 서부발전측은 풍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사회적 갈등해소와 지역주민 수용성 확보차원에서 주변 3곳에 지역발전기금을 지원을 제안했었다.

하지만 서부발전측은 부산면 지천마을에만 6억5000만원을 현금지원하고 나머지 부산면 용반마을(10억원)과 유치면 일부(7억원)에 대해서는 법적근거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지원을 미루고 있다.

용반리 주민들은 “공공기관이 약속을 어겨 선량한 농촌주민들을 기만 우롱하고 있다”며 “정부(산자부)가 나서 대책을 내놓야 한다”고 주장했다.

용반리 주민들은 서부발전측에 지역발전기금 지원 약속을 이행하라며 지난 6월 30일 ‘내용증명서’를 보냈으며, 국가권익위원회에도 이달 16일자로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이윤 서부발전 장흥출장소 소장은 “당초 주변마을에 지역발전기금 명목으로 지원금을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해당마을들은 풍력발전소 건설을 끝까지 반대했고, 상호협약체결도 거부해 지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장흥풍력발전소는 건설을 두고 주민과 발전소간 개발행위 심의(불허가)-행정심판-행정소송 등 갈등을 벌이다 우여곡절끝에 지난해 2월 착공했으며, 오는 11월 중순 준공을 목표로 현재 97%의 공정을 보이고 있다.

/장흥=김용기 기자·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