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민 절반, 아파트 추가 공급에 부정적
광주시의회 주거정책 여론조사…반대 49.2%, 찬성 38.2%
고층 층수 제한 찬성 58%…1인가구 공공임대주택 가장 선호
2021년 08월 24일(화) 19:25
광주 아파트 단지. <광주일보 DB>
광주시민 절반은 향후 아파트 공급 확대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광주시의회가 실시한 주거정책 관련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향후 아파트 추가 공급에 대해서는 반대 49.2%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았다.

찬성은 38.2%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12.6%였다.

아파트 공급 확대 반대 이유로는 인구 증가의 정체와 인구 감소로 인한 수요 감소(37.2%) 의견이 가장 많았고, 아파트 중심의 재개발보다 기존 주택과 공간, 역사를 활용하는 도시 재생을 더 선호(35.5%)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광주시가 고층 아파트 층수 제한에 나선 정책에 대해서는 찬성이 58%로, 반대(42%) 보다 많았 다.

광주시는 주거지역에 대해서는 30층, 상업지역에 대해서는 40층으로 아파트 층수를 제한하고 있다.

층수 제한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화재 재난에 취약하다는 응답이 34.3%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존 인프라 과부화로 인한 불편 초래’(23.9%), ‘도시 미관상 좋지 않음’(21.9%)이 뒤를 이었다.

광주시가 추진하기를 희망하는 1인 가구 주거복지 정책으로는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임대주택 제공’이 49%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이어 ▲월세나 주거비 보조(19.3%) ▲주택 구입자금 대출(15.3%) 순이었다.

1인 가구가 지향하는 가족형태는 ‘지금처럼 1인 가구로 살겠다’는 응답자가 51.8%로 가장 많았다. 이는 향후에도 1인 가구의 구성 비율이 꾸준히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결혼 등을 통해 가족을 이루겠다’는 응답자는 25.1%였다.

향후 주거 정책 중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주거 정책으로는 응답자의 49%가 아파트를 비롯한 주택 수급 조절을 꼽았다.

이어 ‘1인 가구를 위한 소형 평수 주택 공급’(24.1%), 전셋값 안정(15.5%) 등의 순이었다.

현재 거주지로의 이사 이유에 대해서는 출·퇴근과 자녀의 통학 편리성(23.9%)이 우선이었고, 이어 학교·학원 등 교육환경 접근 용이성이 21.4%였다.

이밖에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편리성이 17.3%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시의회가 전문기관인 한국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광주 20세 이상 503명을 대상(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으로 여론 조사를 했다.

여론조사를 제안한 박미정 시의원은 “시민들께서 준 귀한 의견이 향후 광주시 주거정책에 효과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면서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집행부와 공유하고 시책 추진사항을 면밀히 살펴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