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현복 광양시장 소환 조사
부동산 투기·승진 비리 의혹
2021년 07월 13일(화) 22:40
=
부동산 투기·채용·승진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정현복 광양시장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13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전남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자신의 지위 또는 권한을 남용, 자기 또는 제 3자의 이익을 도모한 혐의(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등)로 정 시장을 소환, 조사했다.

정 시장은 내부 정보를 이용해 자신과 자녀가 소유한 땅에 도로를 개설하고 부인 소유의 땅에 개발을 진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채용과 승진 인사 등과 관련한 직권 남용 혐의도 받고 있다. 정 시장은 이날 경찰 조사에서 혐의 내용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4월에 정 시장의 자택과 광양시청 관련 부서 등을 압수 수색 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