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과 호수를 걷는다…정읍 용산호 수변 둘레길 ‘임시 개통’
8월까지 잔여 구간 공사 마무리
야간조명, 쉼터, 포토존도 설치
2021년 07월 02일(금) 19:55
산과 호수를 품은 정읍 용산호 수변 둘레길<사진>이 열렸다.

정읍시는 지난 1일 용산호 일원을 산책할 수 있는 총 3.5km 구간의 수변 둘레길을 부분 개통했다.

이번에 임시 개통된 둘레길은 데크길 1.37km, 수변길 588m, 대나무길 262m, 소나무길 359m로 구성됐다.

용산호 수변 둘레길 조성사업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국비 18억원 등 총사업비 27억원을 들여 둘레길과 쉼터, 경관조명, 포토존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정읍시는 8월까지 잔여 구간 공사를 마무리해 시민과 관광객을 본격적으로 맞이할 계획이다.

또 10월까지 야간조명과 쉼터, 포토존 등의 부대시설을 설치해 고품격 힐링과 친환경적 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준공되면 구간의 원점회귀가 가능한 정읍의 대표적인 둘레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용산호 일대는 배산임수의 청정자연과 도심이 공존하는 최적의 관광 여건을 갖추고 있다.

골프 명소인 내장산골프장이 자리해 있고 JB금융그룹 통합 연수원과 리트리트 호텔 등 내장산 리조트 조성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정읍시는 문화와 체험 콘텐츠를 접목해 용산호 일대를 생태·휴양·레저·치유 시설이 두루 갖춰진 휴식과 힐링 명소로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수변 둘레길 조성사업 외에도 총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해 미르샘 분수 사업과 2300㎡ 규모의 낭만 모래사장, 물빛무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