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배 빠른 5G 기아 챔피언스필드
LGU+ 28㎓ 이동통신망 설치
단말 체험·와이파이 등 서비스
잠실야구장 등 전국 10곳 예정
2021년 06월 29일(화) 22:30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 ‘진짜 5세대 이동통신(5G)’가 찾아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 3사(SKT, KT, LGU+)는 최근 간담회를 열고 28㎓ 5세대(5G) 활성화를 위한 시범 과제(프로젝트)를 추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를 포함한 전국 10개 장소에 28㎓ 5G 망을 시범 설치하기로 했다.

챔피언스필드에는 LGU+가 나서서 28㎓ 이동통신망을 설치한다. 설치가 완료되면 기존 3.5㎓ 대역 5G보다 5배 빠른 5G를 이용할 수 있으며, 28㎓ 단말 체험·28㎓ 와이파이 제공 등 서비스도 즐길 수 있다.

또 코엑스, 잠실 야구장, 제주 월드컵 경기장(이상 SKT), 수원 위즈파크, 목동 체임버홀, 수원 칠보 체육관(이상 KT), 부여 정림사지·공주 공산성, 벡스코, 충북 음성골프장(이상 LGU+) 등지에 28㎓ 이동통신망이 시범설치될 예정이다.

과기부와 통신 3사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 85개 시를 중심으로 촘촘한 5G 망을 구축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더불어 지난 3월부터 ‘28㎓ 5G 활성화 전담반’을 발족하고 장비·단말 성능검증, 망 구축 방안 등을 논의해 왔다.

우리나라의 5G 주파수 대역은 3.5㎓ 대역과 28㎓ 대역을 활용한다. 3.5㎓ 대역은 최대 데이터 전송 속도가 4Gbps에 불과하지만, 28㎓ 대역을 활용하면 20Gbps까지 속도를 올릴 수 있다. ‘초고속·초고용량’을 자랑하는 5G 서비스를 온전히 이용하기 위해서는 28㎓ 대역이 필수다.

하지만 28㎓ 대역은 지금도 상용화가 요원한 상태다. 지난 3월을 기준으로 전국에 설치된 28㎓ 무선국은 단 91개 뿐이다.

28㎓ 대역은 전파 도달거리가 반경 100여m에 불과해 3.5㎓ 대역의 10~15%에 지나지 않는다. 또 고주파 대역을 이용할수록 건물, 벽 등 장애물에 쉽게 막히므로 더 많은 무선국을 설치해야 한다. 상용화 단계로 접어들기 위해서는 28㎓ 무선국을 200여m간격으로 빼곡하게 설치해야 한다고 알려졌다.

5G무선국은 구축 비용이 LTE무선국보다 2배 이상 비싸기도 하다. LTE 무선국은 1곳 당 장비 1개만 설치하면 되지만, 5G 무선국은 2~3개 장비를 설치해야 한다.

무선국 설치가 지지부진한 데 비해 우리나라 5G 가입자는 폭발적으로 늘었다. 2019년 4월 상용화된 이후 2년만에 1500만명을 돌파했고, 그만큼 수신 권역(커버리지)과 품질 등 성능에 대한 지적도 꾸준히 이어졌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디지털 환경이 급부상한 것도 이번 프로젝트에 불을 지폈다.

한편 통신 3사는 환경문제 및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산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오는 7월부터 무선국 ‘환경친화 정비사업’을 추진해 난립·노후화한 무선국을 정비할 예정이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