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성기 “평소 체력 관리 잘해 액션 문제 없어”
5월 광주 그린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서 오채근 역
“어떤 주제라도 작품의 진정성·완성도 있으면 선택”
이정국 감독 “당시 책임자들 왜 반성 안할까” 되짚어
2021년 04월 29일(목) 18:10
안성기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스틸컷.






배우 안성기가 건강한 모습으로 공식 석상에 섰다.

지난해 10월 병원에 입원해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던 안성기가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시사회 및 간담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안성기는 이번 영화에서 1980년 5월의 광주를 기억하며 괴로움 속에 살아가는 대리기사 오채근 역을 맡았다. 오채근은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광주의 그 날을 반성하지 않고 살아가는 이들에 대해 복수를 하는 인물이다. 이 과정에서 학교폭력 가해자들을 제압하기도 하는데 안성기는 액션 연기를 대역 없이 직접 소화했다.

안성기는 “힘든 건 없었다. 평소 체력 관리를 잘해서 괜찮았다”며 “짧지만, 상당히 중요한 장면이어서 임팩트가 있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괜찮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영화는 과거를 책임지지 않는 자들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반성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안성기는 “40년 전에 비극적이고 부끄러운 일이 있었다”며 “영화를 통해서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두고 함께 이 남아있는 아픔과 고통을 이겨내도록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5·18뿐만 아니라 어떤 주제라도 작품의 진정성, 완성도가 있으면 선택한다”며 “‘아들의 이름으로’도 그런 느낌이 왔다”고 덧붙였다.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부활의 노래’(1990)로 데뷔한 이정국 감독은 이날 간담회에서 “현재 관점에서 광주를 다뤄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왜 그 당시 책임자들은 반성하지 않을까’에서 영화를 시작했다. 과거를 제대로 돌아보지 않고 미래로 가면 역사가 되풀이되기 때문에 영화에서 되짚어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