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잘 진 광주FC, 홈팬들에게 ‘멋진 개막전’ 선물했다
울산현대와의 2R 0-1패, 투지의 승부로 ‘박수’
광주 김호영 감독 “득점 빼고 우리가 다 이겼다”
2021년 03월 06일(토) 18:58
6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 K리그1 2021 광주FC와 울산 현대의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졌지만 박수 받으며 퇴장한 광주FC였다.

광주FC가 6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울산현대와의 K리그1 2021 2라운드 경기이자 홈개막전에서 0-1패를 기록했다.

아쉽게 승리는 거두지 못했지만, 광주는 지난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챔피언이자 ‘우승후보’ 울산을 상대로 만만치 않은 경기를 펼치며 박수를 받았다.

홈 데뷔전에 나선 광주 김호영 감독은 수비와 공격 두 가지를 동시에 잡기 위한 복안으로 이으뜸을 선택했다.

스피드의 엄원상을 원톱으로 내세운 김호영 감독은 이으뜸-김종우-이찬동-김주공으로 2선을 구축했다. 앞선 수원삼성전과 달리 김주공이 원톱에서 측면으로 빠졌고, 송승민을 대신해 이으뜸이 전진 배치됐다.

김호영 감독은 “측면 수비수지만 좋은 공격 능력을 가지고 있고, 패싱을 적극 활용하려고 투입했다”며 “상대 윙백 김태환의 오버래핑을 저지하기 위한 수비와 공격 두 가지 복안이다”고 이으뜸의 기용을 설명했다.

김호영 감독의 바람대로 이으뜸은 전반 4분과 5분 머리와 발로 상대 골키퍼 조현우를 긴장시켰다.

이으뜸의 공세 이후 광주 골키퍼 윤보상이 바빠졌다.

전반 8분 이동경의 슈팅을 품에 안으면 위기를 넘겼던 윤보상이 3분 뒤 세트 플레이 상황에서 윤빛가람의 완벽한 슈팅을 막아내며 큰 박수를 받았다.

바로 이으뜸도 역습 상황에서 왼발 슈팅으로 응수하며 팽팽한 기싸움이 경기장을 달궜다.

하지만 전반 37분 ‘0의 균형’이 깨졌다.

울산 윤빛가람이 오른쪽에서 띄운 공이 경합과정에서 뒤로 흘렀고, 공을 잡은 김민준이 왼발 슈팅을 날렸다. 윤보상이 몸을 날렸지만 한 뼘이 부족했고 김민준의 데뷔골이 기록됐다.

전반 44분 윤보상이 다시 한번 김민준과 맞섰고 이번에는 윤보상이 벼락같이 공을 쳐냈다.

전반 추가시간 여봉훈 대신 투입된 이지훈의 드로잉을 시작으로 엄원상의 슈팅까지 연결됐다. 전반 종료 직전에서는 울산 불투이스와 광주 이찬동이 매서운 헤더를 주고받으며 마지막 공세를 펼쳤다.

후반 초반은 울산의 분위기였다.

후반 5분 이동준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나온 뒤 다시 김민준이 머리로 내리꽂은 공이 광주 골대로 빨려 들어가는 것 같았다. 결정적인 순간 광주 윤보상의 손이 빨랐다.

위기를 넘긴 뒤 광주가 거세게 울산의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6분 이으뜸이 왼발로 다시 한번 조현우를 긴장시켰고, 12분에는 김주공이 슈팅을 날렸다.

17분에 김종우가 왼발로 공세에 힘을 보탰고, 20분 문전 경합 과정에서는 엄원상의 오른발이 움직였다. 한희훈의 헤더까지 더한 광주는 2개의 슈팅에 그쳤던 개막전과 달리 8개의 슈팅을 만들어내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종료 직전 ‘막내’ 엄지성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면서 마지막 공세를 이끌었지만 아쉽게 광주는 전용구장 첫 승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패배는 했지만 경기장을 찾은 1953명의 팬들의 큰 박수를 받으며 광주가 홈 개막전을 마무리했다.

경기가 끝난 후 승장 홍명보 감독도 “힘든 경기였다. 예상한 대로 상대가 좋은 준비를 해왔다고 생각하고, 우리도 준비를 잘해왔지만 어려움이 있었다. 다행히 실점하지 않고 승점 챙긴 것에 대해 만족한다”고 힘든 경기였음을 토로했다.

경기 전 ‘물러서지 않는 승부’를 예고했던 김호영 감독은 “적극적으로 했고, 골도 많이 때렸고, 찬스도 많이 만들었다. 득점을 못한 아쉬움이 있지만 모든 부분에서 울산보다 좋은 경기를 했다”며 “이런 잠재력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패배 속에서 희망을 찾은 광주는 10일 오후 7시 대구 안방으로 가 시즌 첫 승 사냥을 이어간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